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백화점, 40% 이상 판매수수료 없앤다
입력 2016.06.30 (15:44) 수정 2016.06.30 (16:06) 경제
국내 주요 백화점들이 입점업체를 상대로 받던 40% 이상의 높은 판매수수료에 대해 공정거래위원회가 개선 방안을 내놨다.

정재찬 공정거래위원장은 오늘(30일) 서울 팔레스 호텔에서 열린 백화점 CEO 간담회에서 이 같은 내용의 '백화점과 중소입점업체 간 거래관행 개선방안'을 발표했다.

이번 대책은 최근 중기중앙회 실태조사, 백화점 입점업체 간담회 등에서 지적된 사안을 반영해 마련한 것이다.

공정위는 백화점 판매수수료 인하, 과다한 수수료 격차 문제를 해소하기 위해 판매수수료 공개제도를 대폭 개선하기로 했다.

우선 지금까지 판매수수료를 단순 평균해 공개했던 것을 가중평균 방식으로 계산해 공개한다. 지금까지 매출 규모를 고려하지 않고 수수료율을 계산하다 보니 매출이 큰 상품의 수수료가 더 높은 경우 평균 수수료율이 상대적으로 낮게 계산되는 문제가 있었다.

또, 대·중소기업, 국내·해외브랜드의 전체 평균 수수료율뿐만 아니라 상품군별 수수료율 격차도 공개 대상에 추가했다.

입점한 지 2년도 채 되지 않아 백화점의 요구로 매장을 이동해 인테리어 비용을 부담한 업체는 최소한의 입점 기간을 보장받을 수 있도록 하는 내용도 공정거래협약서에 반영된다.

이와 함께 입점업체가 매장 이동·퇴점 가능성을 예측하고 대비할 수 있도록 유통분야 표준계약서에 관련 정보제공 절차가 명시된다.

백화점이 인테리어 비용의 50% 이상을 분담하도록 한 특약매입 심사지침 규제는 폐지된다.

판촉행사 강제참여, 무료 사은품 제공 강요 등 판촉행사 관련 부당한 관행을 유형화해 관련 지침에 이를 법 위반 사례로 명시하도록 했다.

공정위는 대형 할인행사 기간에 인터넷 신고센터를 운영하고 유통거래과 내 백화점 전담감시팀을 설치해 점검 주기를 2년에서 1년으로 단축하는 등 불공정관행에 대한 감시를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이날 백화점 대표들은 정부 대책에 발맞춰 40% 이상의 높은 판매수수료를 각사 사정에 맞게 자율적으로 인하하겠다고 밝혔다.

2015년 기준 백화점 평균 판매수수료율은 26.9%지만 전체 26개 상품군 중 여성정장, 잡화, 레저용품 등 12개 상품군에서 40∼49%대의 높은 수수료율을 적용하고 있다.
  • 백화점, 40% 이상 판매수수료 없앤다
    • 입력 2016-06-30 15:44:18
    • 수정2016-06-30 16:06:05
    경제
국내 주요 백화점들이 입점업체를 상대로 받던 40% 이상의 높은 판매수수료에 대해 공정거래위원회가 개선 방안을 내놨다.

정재찬 공정거래위원장은 오늘(30일) 서울 팔레스 호텔에서 열린 백화점 CEO 간담회에서 이 같은 내용의 '백화점과 중소입점업체 간 거래관행 개선방안'을 발표했다.

이번 대책은 최근 중기중앙회 실태조사, 백화점 입점업체 간담회 등에서 지적된 사안을 반영해 마련한 것이다.

공정위는 백화점 판매수수료 인하, 과다한 수수료 격차 문제를 해소하기 위해 판매수수료 공개제도를 대폭 개선하기로 했다.

우선 지금까지 판매수수료를 단순 평균해 공개했던 것을 가중평균 방식으로 계산해 공개한다. 지금까지 매출 규모를 고려하지 않고 수수료율을 계산하다 보니 매출이 큰 상품의 수수료가 더 높은 경우 평균 수수료율이 상대적으로 낮게 계산되는 문제가 있었다.

또, 대·중소기업, 국내·해외브랜드의 전체 평균 수수료율뿐만 아니라 상품군별 수수료율 격차도 공개 대상에 추가했다.

입점한 지 2년도 채 되지 않아 백화점의 요구로 매장을 이동해 인테리어 비용을 부담한 업체는 최소한의 입점 기간을 보장받을 수 있도록 하는 내용도 공정거래협약서에 반영된다.

이와 함께 입점업체가 매장 이동·퇴점 가능성을 예측하고 대비할 수 있도록 유통분야 표준계약서에 관련 정보제공 절차가 명시된다.

백화점이 인테리어 비용의 50% 이상을 분담하도록 한 특약매입 심사지침 규제는 폐지된다.

판촉행사 강제참여, 무료 사은품 제공 강요 등 판촉행사 관련 부당한 관행을 유형화해 관련 지침에 이를 법 위반 사례로 명시하도록 했다.

공정위는 대형 할인행사 기간에 인터넷 신고센터를 운영하고 유통거래과 내 백화점 전담감시팀을 설치해 점검 주기를 2년에서 1년으로 단축하는 등 불공정관행에 대한 감시를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이날 백화점 대표들은 정부 대책에 발맞춰 40% 이상의 높은 판매수수료를 각사 사정에 맞게 자율적으로 인하하겠다고 밝혔다.

2015년 기준 백화점 평균 판매수수료율은 26.9%지만 전체 26개 상품군 중 여성정장, 잡화, 레저용품 등 12개 상품군에서 40∼49%대의 높은 수수료율을 적용하고 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