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일본서 OECD 조세위원회 개막…조세회피 대책 논의
입력 2016.06.30 (16:15) 국제
국제적인 조세회피 대책을 논의하기 위한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조세위원회 회의가 30일 일본 교토에서 이틀간의 일정으로 개막했다.

이번 회의는 최근 사상 최대 규모의 조세회피처 자료인 '파나마 페이퍼스'가 공개되면서 세계 각국에서 탈세 문제가 쟁점화된 가운데 열리는 것이다.

교도통신은 이번 회의에서 OECD가 다국적 기업의 과세 회피를 막기 위한 국제적 논의에 참가하는 국가를 현재 46개국에서 몇 달 안에 100개 이상의 국가나 지역으로 확대하는 방안에 대해 의견을 모을 것으로 관측된다고 전했다. 현재 조세회피 방지를 위한 모임에는 OECD 국가와 주요 20개국(G20) 등 모두 46개국이 참가하고 있고, 여기에 35개 국가와 지역의 신규 참여가 확정됐다. OECD는 여기에 추가로 22개 국가가 몇 달 안에 참가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교도통신은 OECD가 글로벌 조세대책에 협력하지 않는 국가들의 명단을 담은 블랙리스트를 만들어 나중에 이들 국가에 제재를 가하는 방안도 논의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아소 다로 일본 부총리 겸 재무상은 회의 모두발언을 통해 "공정하고 공평한 국제 과세 시스템을 만들기 위한 첫 걸음을 떼는 것"이라며 이번 회의의 의미를 부여했다.
  • 일본서 OECD 조세위원회 개막…조세회피 대책 논의
    • 입력 2016-06-30 16:15:38
    국제
국제적인 조세회피 대책을 논의하기 위한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조세위원회 회의가 30일 일본 교토에서 이틀간의 일정으로 개막했다.

이번 회의는 최근 사상 최대 규모의 조세회피처 자료인 '파나마 페이퍼스'가 공개되면서 세계 각국에서 탈세 문제가 쟁점화된 가운데 열리는 것이다.

교도통신은 이번 회의에서 OECD가 다국적 기업의 과세 회피를 막기 위한 국제적 논의에 참가하는 국가를 현재 46개국에서 몇 달 안에 100개 이상의 국가나 지역으로 확대하는 방안에 대해 의견을 모을 것으로 관측된다고 전했다. 현재 조세회피 방지를 위한 모임에는 OECD 국가와 주요 20개국(G20) 등 모두 46개국이 참가하고 있고, 여기에 35개 국가와 지역의 신규 참여가 확정됐다. OECD는 여기에 추가로 22개 국가가 몇 달 안에 참가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교도통신은 OECD가 글로벌 조세대책에 협력하지 않는 국가들의 명단을 담은 블랙리스트를 만들어 나중에 이들 국가에 제재를 가하는 방안도 논의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아소 다로 일본 부총리 겸 재무상은 회의 모두발언을 통해 "공정하고 공평한 국제 과세 시스템을 만들기 위한 첫 걸음을 떼는 것"이라며 이번 회의의 의미를 부여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