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광현호’ 선상살인 베트남인 피의자 압송
입력 2016.06.30 (16:26) 수정 2016.06.30 (16:40) 사회
우리나라 원양어선 '광현803호'에서 한국인 선장과 기관장을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는 베트남 선원 B(32)씨와 V(32)씨가 30일 오후 2시를 넘겨 인천공항을 통해 국내로 압송됐다.

사건 발생 10일 만이자, 광현803호가 세이셸군도 빅토리아 항에 입항해 현지로 급파된 해경 수사팀에 체포된 지 6일 만이다.

이들은 살해 동기 등을 묻는 취재진의 말에는 입을 굳게 다물었다.

특별수사팀을 차린 부산 해양경비안전서는 베트남 선원 2명을 부산해경으로 옮겨 유치창에 입감하고, 다음 달 1일 부산지방법원의 구속 전 피의자 신문인 영장실질심사를 거쳐 본격 수사에 돌입할 계획이다.

앞서 입국한 한국인 항해사 이모(50) 씨와 인도네시아인 선원 등 외국인 선원 3명은 부산 해경에서 강도 높은 참고인 조사를 받고 있다.

애초 해경은 술에 취해 우발적으로 벌어진 살인으로 봤지만, 현지 조사와 참고인 조사를 토대로 선상 생활에서의 갈등이 원인이 됐을 가능성도 열어두고 있다.

이 때문에 해경은 평소 원한이나 조업 과정에서의 폭언 등 비인격적인 대우가 있었는지를 집중적으로 추궁할 계획이다. 나머지 선원들의 행적을 조사해 공범이나 묵인, 방조 여부 등도 밝힐 방침이다.

선장 양모(44) 씨와 기관장 강모(43) 씨 시신은 현지 병원에 안치돼 있으며, 다음 달 초쯤 국내로 운구될 것으로 알려졌다.
  • ‘광현호’ 선상살인 베트남인 피의자 압송
    • 입력 2016-06-30 16:26:43
    • 수정2016-06-30 16:40:37
    사회
우리나라 원양어선 '광현803호'에서 한국인 선장과 기관장을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는 베트남 선원 B(32)씨와 V(32)씨가 30일 오후 2시를 넘겨 인천공항을 통해 국내로 압송됐다.

사건 발생 10일 만이자, 광현803호가 세이셸군도 빅토리아 항에 입항해 현지로 급파된 해경 수사팀에 체포된 지 6일 만이다.

이들은 살해 동기 등을 묻는 취재진의 말에는 입을 굳게 다물었다.

특별수사팀을 차린 부산 해양경비안전서는 베트남 선원 2명을 부산해경으로 옮겨 유치창에 입감하고, 다음 달 1일 부산지방법원의 구속 전 피의자 신문인 영장실질심사를 거쳐 본격 수사에 돌입할 계획이다.

앞서 입국한 한국인 항해사 이모(50) 씨와 인도네시아인 선원 등 외국인 선원 3명은 부산 해경에서 강도 높은 참고인 조사를 받고 있다.

애초 해경은 술에 취해 우발적으로 벌어진 살인으로 봤지만, 현지 조사와 참고인 조사를 토대로 선상 생활에서의 갈등이 원인이 됐을 가능성도 열어두고 있다.

이 때문에 해경은 평소 원한이나 조업 과정에서의 폭언 등 비인격적인 대우가 있었는지를 집중적으로 추궁할 계획이다. 나머지 선원들의 행적을 조사해 공범이나 묵인, 방조 여부 등도 밝힐 방침이다.

선장 양모(44) 씨와 기관장 강모(43) 씨 시신은 현지 병원에 안치돼 있으며, 다음 달 초쯤 국내로 운구될 것으로 알려졌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