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우환 화백 “‘위작 논란’ 감정 당시 경찰 회유” 주장
입력 2016.06.30 (16:54) 수정 2016.06.30 (17:17) 사회
'위작 논란'을 빚고 있는 자신의 작품을 직접 감정한 이우환 화백이 감정 당시 경찰로부터 "4점만 위작으로 하자"는 회유를 받았다고 주장했다.

이 화백은 오늘(30일) 오후 3시 서울 중구 웨스틴조선호텔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전날 작품을 감정할 당시 담당 경찰이 4점만 위작으로 하고, 나머지는 진품이라고 하는 걸로 하자"고 요구했다고 밝혔다.

특히 다른 수사관과 변호사를 모두 내보내고 한 명만 남은 경찰이 자신에게 회유했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이 화백은 "경찰에 판정한 작품 13점이 모두 진품이기 때문에 경찰의 회유를 받아들이지 않았다"고 말했다.

모두 진품이라고 주장하는 이유에 대해서는 "본인 만의 호흡과 리듬, 색채는 누구도 흉내를 낼 수 없다."며 "제삼자가 작품을 위조하면 진품과 똑같이, 또렷하게 잘 그리려는 티가 나기 때문에 금방 알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작가확인서 관련 의혹에 대해서는 "그림을 직접 보지 않고 작가확인서를 써준 적이 없다"고 말했다. 경찰이 확보한 위작 논란 그림 13점 중 1점에 있는 작가확인서도 해당 그림이 진품이기 때문에 직접 그림을 보고 써준 것이 맞다고 밝혔다.

이 화백의 회유 주장에 대해서 경찰은 그런 사실이 없다고 밝혔다.

앞서 이 화백은 지난 27일과 29일 두 차례에 걸쳐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를 찾아 위조 판정을받은 작품 13점에 대한 작가 감정을 마친 뒤 모두 자신이 그린 작품이 맞다고 밝혔다.









  • 이우환 화백 “‘위작 논란’ 감정 당시 경찰 회유” 주장
    • 입력 2016-06-30 16:54:03
    • 수정2016-06-30 17:17:25
    사회
'위작 논란'을 빚고 있는 자신의 작품을 직접 감정한 이우환 화백이 감정 당시 경찰로부터 "4점만 위작으로 하자"는 회유를 받았다고 주장했다.

이 화백은 오늘(30일) 오후 3시 서울 중구 웨스틴조선호텔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전날 작품을 감정할 당시 담당 경찰이 4점만 위작으로 하고, 나머지는 진품이라고 하는 걸로 하자"고 요구했다고 밝혔다.

특히 다른 수사관과 변호사를 모두 내보내고 한 명만 남은 경찰이 자신에게 회유했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이 화백은 "경찰에 판정한 작품 13점이 모두 진품이기 때문에 경찰의 회유를 받아들이지 않았다"고 말했다.

모두 진품이라고 주장하는 이유에 대해서는 "본인 만의 호흡과 리듬, 색채는 누구도 흉내를 낼 수 없다."며 "제삼자가 작품을 위조하면 진품과 똑같이, 또렷하게 잘 그리려는 티가 나기 때문에 금방 알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작가확인서 관련 의혹에 대해서는 "그림을 직접 보지 않고 작가확인서를 써준 적이 없다"고 말했다. 경찰이 확보한 위작 논란 그림 13점 중 1점에 있는 작가확인서도 해당 그림이 진품이기 때문에 직접 그림을 보고 써준 것이 맞다고 밝혔다.

이 화백의 회유 주장에 대해서 경찰은 그런 사실이 없다고 밝혔다.

앞서 이 화백은 지난 27일과 29일 두 차례에 걸쳐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를 찾아 위조 판정을받은 작품 13점에 대한 작가 감정을 마친 뒤 모두 자신이 그린 작품이 맞다고 밝혔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