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野 “서별관회의에 대해 청문회·국정조사 추진”
입력 2016.06.30 (17:25) 정치
야권이 대우조선해양에 4조 2천억 원을 투입하는 지원 방안을 논의한 청와대 서별관회의에 대해 청문회와 국정조사를 추진한다.

국민의당 김관영 의원은 30일(오늘)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기재부 장관과 금융위원장은 20대 국회의 첫 업무보고에서 대우조선해양 자금지원과 관련한 서별관회의 자료 제출 요구를 거부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또, "야당이 백번 양보해 특정사안에 대한 제한적 인원의 비공개 열람을 제안했지만, 이마저도 (기획재정부와 금융위원회가) 거부했다"고 비판했다.

김 의원은 "작년 10월 대우조선해양의 자구안과 채권단의 지원 계획이 발표돼 자금이 지원됐으나 불과 8개월도 지나지 않은 지금 오히려 10조 원이 넘는 국민의 혈세가 더 투입돼야 하는 상황이 발생했고 국책은행인 산업은행과 수출입은행의 부실가능성이 높아졌다"고 지적한 뒤, "앞으로 국민과 국가경제의 커다란 짐이 될 것이 분명하다"고 지적했다.

이어 "(서별관회의에 참석했던 홍기택 전 산업은행장이) 주채권은행인 산업은행과 수출입은행의 의사는 묵살되고 정부가 압력을 행사해 지원자금을 마련토록 했다고 (증언했다)"며, "혈세로 부실기업을 연명시킨 무책임하고 실효성도 없었던 자금 지원 결정 과정은 구조조정에 앞서 반드시 규명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의원은 이에 따라 "국회 기획재정위원회와 정무위원회 소속 야당 의원들은 대우조선해양 지원과 관련해 기재부, 금융위, 금감원, 한국은행, 산업은행, 수출입은행 등 서별관 회의에 참석한 기관들의 자료 공개를 촉구한다"며, "이를 계속 거부할 경우 청문회와 국정조사를 추진하겠다"고 거듭 강조했다.
  • 野 “서별관회의에 대해 청문회·국정조사 추진”
    • 입력 2016-06-30 17:25:21
    정치
야권이 대우조선해양에 4조 2천억 원을 투입하는 지원 방안을 논의한 청와대 서별관회의에 대해 청문회와 국정조사를 추진한다.

국민의당 김관영 의원은 30일(오늘)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기재부 장관과 금융위원장은 20대 국회의 첫 업무보고에서 대우조선해양 자금지원과 관련한 서별관회의 자료 제출 요구를 거부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또, "야당이 백번 양보해 특정사안에 대한 제한적 인원의 비공개 열람을 제안했지만, 이마저도 (기획재정부와 금융위원회가) 거부했다"고 비판했다.

김 의원은 "작년 10월 대우조선해양의 자구안과 채권단의 지원 계획이 발표돼 자금이 지원됐으나 불과 8개월도 지나지 않은 지금 오히려 10조 원이 넘는 국민의 혈세가 더 투입돼야 하는 상황이 발생했고 국책은행인 산업은행과 수출입은행의 부실가능성이 높아졌다"고 지적한 뒤, "앞으로 국민과 국가경제의 커다란 짐이 될 것이 분명하다"고 지적했다.

이어 "(서별관회의에 참석했던 홍기택 전 산업은행장이) 주채권은행인 산업은행과 수출입은행의 의사는 묵살되고 정부가 압력을 행사해 지원자금을 마련토록 했다고 (증언했다)"며, "혈세로 부실기업을 연명시킨 무책임하고 실효성도 없었던 자금 지원 결정 과정은 구조조정에 앞서 반드시 규명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의원은 이에 따라 "국회 기획재정위원회와 정무위원회 소속 야당 의원들은 대우조선해양 지원과 관련해 기재부, 금융위, 금감원, 한국은행, 산업은행, 수출입은행 등 서별관 회의에 참석한 기관들의 자료 공개를 촉구한다"며, "이를 계속 거부할 경우 청문회와 국정조사를 추진하겠다"고 거듭 강조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