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또 스크린도어 사고날 뻔…승객 갇혔는데 열차 출발
입력 2016.06.30 (18:08) 수정 2016.06.30 (18:13) 사회
스크린도어 고장으로 또다시 사고가 날 뻔했지만 서울메트로가 이같은 사실을 뒤늦게 보고한 것으로 드러났다.

지난 28일 밤 9시45분쯤 서울지하철 4호선 동대문역 승강장에서 60대 남성이 승차하려다 스크린도어에 갇히는 사고가 발생했다.

술에 취한 이 남성은 밤 9시45분 38초에 열차를 타려고 뛰어 들어갔고, 1초 후 스크린도어가 닫혔다. 스크린도어 센서 활성화 장치가 고장 나 사람이 있는 것이 감지되지 않았다. 스크린도어가 닫히고 10초가량 지난 뒤에 열차는 출발했다. 열차가 움직이자 이 남성은 스크린도어와 열차 사이 공간에 쓰러졌지만, 열차가 지나간 뒤 비상문을 열고 승강장으로 나왔다.

서울 메트로는 이같은 내용을 다음날인 29일에 서울시에 보고했고, 시의회에는 30일에 보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달 20일 시의회 업무보고에서 서울시는 메트로에 1,2,3단계 어떤 수준의 사고가 나도 메트로 본사, 서울시 교통본부, 시의회 교통위 등에 모두 문자를 보내도록 지시했으나 지켜지지 않았다. 메트로 초동보고에 따르면 역무원은 목격자 진술에 따라 스크린도어 광고판 난간에 넘어진 단순 사고로 판단해 상황문자를 발송하지 않았다고 해명했다.
  • 또 스크린도어 사고날 뻔…승객 갇혔는데 열차 출발
    • 입력 2016-06-30 18:08:36
    • 수정2016-06-30 18:13:43
    사회
스크린도어 고장으로 또다시 사고가 날 뻔했지만 서울메트로가 이같은 사실을 뒤늦게 보고한 것으로 드러났다.

지난 28일 밤 9시45분쯤 서울지하철 4호선 동대문역 승강장에서 60대 남성이 승차하려다 스크린도어에 갇히는 사고가 발생했다.

술에 취한 이 남성은 밤 9시45분 38초에 열차를 타려고 뛰어 들어갔고, 1초 후 스크린도어가 닫혔다. 스크린도어 센서 활성화 장치가 고장 나 사람이 있는 것이 감지되지 않았다. 스크린도어가 닫히고 10초가량 지난 뒤에 열차는 출발했다. 열차가 움직이자 이 남성은 스크린도어와 열차 사이 공간에 쓰러졌지만, 열차가 지나간 뒤 비상문을 열고 승강장으로 나왔다.

서울 메트로는 이같은 내용을 다음날인 29일에 서울시에 보고했고, 시의회에는 30일에 보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달 20일 시의회 업무보고에서 서울시는 메트로에 1,2,3단계 어떤 수준의 사고가 나도 메트로 본사, 서울시 교통본부, 시의회 교통위 등에 모두 문자를 보내도록 지시했으나 지켜지지 않았다. 메트로 초동보고에 따르면 역무원은 목격자 진술에 따라 스크린도어 광고판 난간에 넘어진 단순 사고로 판단해 상황문자를 발송하지 않았다고 해명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