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새누리 “조선업종 특별고용지원업종 지정 적극 환영”
입력 2016.06.30 (18:15) 정치
새누리당은 정부가 조선업종을 특별고용지원업종으로 지정하며 '조선업 고용지원 및 지역경제대책'을 발표한 것에 대해 "매우 시의 적절한 것으로 보며 적극 환영한다"고 밝혔다.

민경욱 새누리당 원내대변인은 30일(오늘) 서면 브리핑에서 "그동안 우리 경제를 이끌어 온 주력산업이자 수출강국 코리아를 세계에 알린 조선업이 구조조정 수술대에 올라가 있는 상황"이라고 말하며 이같이 밝혔다.

민 원내대변인은 정부의 이번 대책으로 ▲기업에 대한 고용유지 지원 확대 ▲실직자에 대한 사회안전망 강화 ▲실직자들의 재취업 위한 전직훈련 강화 및 맞춤형 직업훈련 제공 등을 거론했다.

이어 "추경을 통해 지역경제 활력 제고와 내수 진작을 통해 지역경제가 활기를 되찾고 살아나도록 뒷받침해야 할 것"이라며 여야가 이견을 보이고 있는 정부 추경편성의 신속한 집행을 주문했다.

민 원내대변인은 또 "이러한 특별고용지원업종 지정과 종합적인 실업대책만으로는 구조조정의 위기를 극복할 수 없다고 본다"며 노동 4법의 통과도 함께 촉구했다.

특히 파견법 개정안을 거론하며 "뿌리산업과 55세 이상 중장년에게 파견을 허용하고 있어 조선업 구조조정으로 인한 중장년 실직자 재취업 대책으로 딱 맞아 떨어진다"고 주장했다.
  • 새누리 “조선업종 특별고용지원업종 지정 적극 환영”
    • 입력 2016-06-30 18:15:52
    정치
새누리당은 정부가 조선업종을 특별고용지원업종으로 지정하며 '조선업 고용지원 및 지역경제대책'을 발표한 것에 대해 "매우 시의 적절한 것으로 보며 적극 환영한다"고 밝혔다.

민경욱 새누리당 원내대변인은 30일(오늘) 서면 브리핑에서 "그동안 우리 경제를 이끌어 온 주력산업이자 수출강국 코리아를 세계에 알린 조선업이 구조조정 수술대에 올라가 있는 상황"이라고 말하며 이같이 밝혔다.

민 원내대변인은 정부의 이번 대책으로 ▲기업에 대한 고용유지 지원 확대 ▲실직자에 대한 사회안전망 강화 ▲실직자들의 재취업 위한 전직훈련 강화 및 맞춤형 직업훈련 제공 등을 거론했다.

이어 "추경을 통해 지역경제 활력 제고와 내수 진작을 통해 지역경제가 활기를 되찾고 살아나도록 뒷받침해야 할 것"이라며 여야가 이견을 보이고 있는 정부 추경편성의 신속한 집행을 주문했다.

민 원내대변인은 또 "이러한 특별고용지원업종 지정과 종합적인 실업대책만으로는 구조조정의 위기를 극복할 수 없다고 본다"며 노동 4법의 통과도 함께 촉구했다.

특히 파견법 개정안을 거론하며 "뿌리산업과 55세 이상 중장년에게 파견을 허용하고 있어 조선업 구조조정으로 인한 중장년 실직자 재취업 대책으로 딱 맞아 떨어진다"고 주장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