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미래부 ““롯데서 뒷돈 의혹” 사실 무근”
입력 2016.06.30 (21:57) 수정 2016.06.30 (21:58) 사회
미래창조과학부의 고위 공직자가 롯데홈쇼핑 재승인 과정에서 롯데측으로부터 뒷돈을 받은 정황이 포착돼 검찰이 수사에 착수했다는 일부 언론 보도와 관련해 미래부는 오늘(30일)의혹을 부인하는 해명자료를 냈다.

미래부는 해명자료에서 롯데홈쇼핑 인허가 담당공무원은 롯데홈쇼핑 측으로부터 뒷돈이나 금품등 어떤 로비도 받은 사실이 없다고 밝혔다.

이에 앞서 감사원은 지난 2월, 롯데홈쇼핑이 사업 재승인을 받는 과정에서 사업계획서를 허위로 보고했고, 미래부 공무원들은 재승인 세부심사 항목과 배점 등이 기재된 대외비 문건을 롯데홈쇼핑에 유출했을 뿐 아니라, 결격 사유가 있는 심사위원들이 재승인 심사에 참여한 것도 확인됐다며 미래부에 담당 국장과 과장, 실무 직원의 징계를 요구했다. 당시 감사원은 미래부 공무원과 롯데홈쇼핑 사이에 유착이 있었는지는 확인하지 못했다며 감사 결과를 검찰에 수사 참고 자료로 제출했다고 밝혔다.

현재 해당 공무원들은 인사혁신처와 미래부의 징계위원회에 회부된 상태다.

  • 미래부 ““롯데서 뒷돈 의혹” 사실 무근”
    • 입력 2016-06-30 21:57:04
    • 수정2016-06-30 21:58:22
    사회
미래창조과학부의 고위 공직자가 롯데홈쇼핑 재승인 과정에서 롯데측으로부터 뒷돈을 받은 정황이 포착돼 검찰이 수사에 착수했다는 일부 언론 보도와 관련해 미래부는 오늘(30일)의혹을 부인하는 해명자료를 냈다.

미래부는 해명자료에서 롯데홈쇼핑 인허가 담당공무원은 롯데홈쇼핑 측으로부터 뒷돈이나 금품등 어떤 로비도 받은 사실이 없다고 밝혔다.

이에 앞서 감사원은 지난 2월, 롯데홈쇼핑이 사업 재승인을 받는 과정에서 사업계획서를 허위로 보고했고, 미래부 공무원들은 재승인 세부심사 항목과 배점 등이 기재된 대외비 문건을 롯데홈쇼핑에 유출했을 뿐 아니라, 결격 사유가 있는 심사위원들이 재승인 심사에 참여한 것도 확인됐다며 미래부에 담당 국장과 과장, 실무 직원의 징계를 요구했다. 당시 감사원은 미래부 공무원과 롯데홈쇼핑 사이에 유착이 있었는지는 확인하지 못했다며 감사 결과를 검찰에 수사 참고 자료로 제출했다고 밝혔다.

현재 해당 공무원들은 인사혁신처와 미래부의 징계위원회에 회부된 상태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