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아프간 탈레반, 경찰 후보생 버스에 자폭테러…37명 사망
입력 2016.06.30 (22:01) 수정 2016.06.30 (22:15) 국제
아프가니스탄에서 경찰 후보생들이 탑승한 버스를 겨냥한 자폭테러가 벌어져 민간인 4명을 포함해 37명이 숨지고 40여명이 다쳤다고 AP통신이 30일 전했다.

이날 공격은 아프간 수도 카불에서 서쪽으로 20㎞ 떨어진 파그만 지역에서 경찰 후보생들이 휴가차 여러 대의 버스에 나눠 타고 단체로 카불로 이동하던 중 벌어졌다고 내무부 당국자는 밝혔다.

공격은 첫 번째 무장 괴한이 버스에 달려들어 자폭한 뒤 이를 수습하기 위해 다른 경찰들이 모여들자 두 번째 괴한이 또다시 자폭하는 방식으로 이뤄진 것으로 전해졌다.

아프간 정부와 15년째 내전 중인 탈레반의 자비훌라 무자히드 대변인은 이번 공격을 자신들이 저질렀다고 인정했다.
  • 아프간 탈레반, 경찰 후보생 버스에 자폭테러…37명 사망
    • 입력 2016-06-30 22:01:02
    • 수정2016-06-30 22:15:27
    국제
아프가니스탄에서 경찰 후보생들이 탑승한 버스를 겨냥한 자폭테러가 벌어져 민간인 4명을 포함해 37명이 숨지고 40여명이 다쳤다고 AP통신이 30일 전했다.

이날 공격은 아프간 수도 카불에서 서쪽으로 20㎞ 떨어진 파그만 지역에서 경찰 후보생들이 휴가차 여러 대의 버스에 나눠 타고 단체로 카불로 이동하던 중 벌어졌다고 내무부 당국자는 밝혔다.

공격은 첫 번째 무장 괴한이 버스에 달려들어 자폭한 뒤 이를 수습하기 위해 다른 경찰들이 모여들자 두 번째 괴한이 또다시 자폭하는 방식으로 이뤄진 것으로 전해졌다.

아프간 정부와 15년째 내전 중인 탈레반의 자비훌라 무자히드 대변인은 이번 공격을 자신들이 저질렀다고 인정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 KBS

    KB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