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크로아티아, 세르비아 국경에 난민 차단장벽 설치
입력 2016.06.30 (23:58) 수정 2016.07.01 (06:39) 국제
유럽연합(EU) 회원국인 크로아티아가 세르비아 국경 지대에 난민 유입을 막기 위해 금속 장벽을 설치했다.

30일(현지시간) 크로아티아, 세르비아 언론 등에 따르면 크로아티아 경찰 당국은 세르비아와 접한 바치나 지역에 도나우 강을 건너 들어오는 난민을 막기 위한 펜스를 세웠다.

크로아티아가 이웃 국가와 접한 곳에 펜스를 세운 것은 처음이다.

독일 등으로 향하는 난민의 이동 경로였던 동유럽에서는 헝가리가 가장 적극적으로 장벽을 치며 난민 유입을 막았다.

헝가리는 지난해 9월 남부 세르비아 국경에 철책을 설치했고, 같은 EU 회원국인 크로아티아 국경에도 철조망을 세웠다.

북유럽으로 향하던 난민들은 헝가리가 사실상 국경을 폐쇄하자 세르비아에서 크로아티아로 넘어갔다.

크로아티아는 이들을 헝가리 국경으로 보내고 헝가리는 버스와 기차에 태워 북부 오스트리아 국경으로 보내 도보로 오스트리아로 넘어가도록 했다.

작년부터 최근까지 슬로베니아는 크로아티아 접경지역에, 오스트리아는 슬로베니아 접경지역에 철조망을 설치하는 등 도미노처럼 철조망이 확산했다.

크로아티아 경찰은 "불법 난민 유입을 막기 위한 것"이라고 말했다.
  • 크로아티아, 세르비아 국경에 난민 차단장벽 설치
    • 입력 2016-06-30 23:58:23
    • 수정2016-07-01 06:39:21
    국제
유럽연합(EU) 회원국인 크로아티아가 세르비아 국경 지대에 난민 유입을 막기 위해 금속 장벽을 설치했다.

30일(현지시간) 크로아티아, 세르비아 언론 등에 따르면 크로아티아 경찰 당국은 세르비아와 접한 바치나 지역에 도나우 강을 건너 들어오는 난민을 막기 위한 펜스를 세웠다.

크로아티아가 이웃 국가와 접한 곳에 펜스를 세운 것은 처음이다.

독일 등으로 향하는 난민의 이동 경로였던 동유럽에서는 헝가리가 가장 적극적으로 장벽을 치며 난민 유입을 막았다.

헝가리는 지난해 9월 남부 세르비아 국경에 철책을 설치했고, 같은 EU 회원국인 크로아티아 국경에도 철조망을 세웠다.

북유럽으로 향하던 난민들은 헝가리가 사실상 국경을 폐쇄하자 세르비아에서 크로아티아로 넘어갔다.

크로아티아는 이들을 헝가리 국경으로 보내고 헝가리는 버스와 기차에 태워 북부 오스트리아 국경으로 보내 도보로 오스트리아로 넘어가도록 했다.

작년부터 최근까지 슬로베니아는 크로아티아 접경지역에, 오스트리아는 슬로베니아 접경지역에 철조망을 설치하는 등 도미노처럼 철조망이 확산했다.

크로아티아 경찰은 "불법 난민 유입을 막기 위한 것"이라고 말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 KBS

    KB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