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박주민 의원, 세월호 집회 직후 경찰 정보 요구 논란
입력 2016.07.01 (09:37) 수정 2016.07.01 (10:05) 930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세월호 유가족의 변호인 출신인 더불어민주당 박주민 의원이 세월호 집회와 업무 관계가 있는 일선 경찰서장 2명의 개인 정보 제공을 요구하는 등 갑질을 했다는 의혹이 제기됐습니다.

박 의원은 세월호 유가족들이 집회 과정에서 경찰과 충돌한 직후 관할 서장만을 대상으로 정보 제공을 요구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천효정 기자입니다.

<리포트>

세월호 유가족들이 정부 서울청사 앞에서 집회를 열었던 지난달 26일.

경찰은 구청의 허가를 받지 않은 불법 시설물을 철거하려 했고 유가족과 충돌을 빚었습니다.

집회 직후 세월호 유가족의 변호인이었던 더불어 민주당 박주민 의원은 서울경찰청을 상대로 종로경찰서장의 정보를 요구합니다.

이틀 뒤인 28일.

국회 앞에서 세월호 유가족과 경찰이 마찰을 빚자 이번에도 박주민 의원은 영등포서장의 정보를 요구했습니다.

그런데 박 의원이 요구한 자료는 경찰서장의 인사 기록과 업무추진비 사용 현황 등뿐만 아니라 서장의 개인 부채와 급여 압류 현황, 신용불량 여부 같은 사적인 금융정보.

심지어 4촌 이내 친인척 보직까지 모두 19가지가 포함됐습니다.

국회 내에서조차 피감기관에 대한 압력성 자료 요구라는 비판이 나옵니다.

<녹취> 국회의원 보좌관(음성변조) : "표적으로 잡아서 그 주변의 사촌들까지 해서 그런 식의 자료 요구를 제가 국회 일하면서 처음 보네요."

이에 대해 박 의원 측은 해당 서장들의 업무 적격성을 판단하고자 자료를 요구했다고 주장했습니다.

<인터뷰> 양재원(박주민 의원실 보좌관) : "중대한 국회의 입법권이자 견제 감시권에 대한 침탈이라고 생각하고."

서울지방경찰청은 박 의원이 요구한 자료 가운데 개인정보 8개는 제출하지 않았습니다.

KBS 뉴스 천효정입니다.
  • 박주민 의원, 세월호 집회 직후 경찰 정보 요구 논란
    • 입력 2016-07-01 09:40:39
    • 수정2016-07-01 10:05:47
    930뉴스
<앵커 멘트>

세월호 유가족의 변호인 출신인 더불어민주당 박주민 의원이 세월호 집회와 업무 관계가 있는 일선 경찰서장 2명의 개인 정보 제공을 요구하는 등 갑질을 했다는 의혹이 제기됐습니다.

박 의원은 세월호 유가족들이 집회 과정에서 경찰과 충돌한 직후 관할 서장만을 대상으로 정보 제공을 요구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천효정 기자입니다.

<리포트>

세월호 유가족들이 정부 서울청사 앞에서 집회를 열었던 지난달 26일.

경찰은 구청의 허가를 받지 않은 불법 시설물을 철거하려 했고 유가족과 충돌을 빚었습니다.

집회 직후 세월호 유가족의 변호인이었던 더불어 민주당 박주민 의원은 서울경찰청을 상대로 종로경찰서장의 정보를 요구합니다.

이틀 뒤인 28일.

국회 앞에서 세월호 유가족과 경찰이 마찰을 빚자 이번에도 박주민 의원은 영등포서장의 정보를 요구했습니다.

그런데 박 의원이 요구한 자료는 경찰서장의 인사 기록과 업무추진비 사용 현황 등뿐만 아니라 서장의 개인 부채와 급여 압류 현황, 신용불량 여부 같은 사적인 금융정보.

심지어 4촌 이내 친인척 보직까지 모두 19가지가 포함됐습니다.

국회 내에서조차 피감기관에 대한 압력성 자료 요구라는 비판이 나옵니다.

<녹취> 국회의원 보좌관(음성변조) : "표적으로 잡아서 그 주변의 사촌들까지 해서 그런 식의 자료 요구를 제가 국회 일하면서 처음 보네요."

이에 대해 박 의원 측은 해당 서장들의 업무 적격성을 판단하고자 자료를 요구했다고 주장했습니다.

<인터뷰> 양재원(박주민 의원실 보좌관) : "중대한 국회의 입법권이자 견제 감시권에 대한 침탈이라고 생각하고."

서울지방경찰청은 박 의원이 요구한 자료 가운데 개인정보 8개는 제출하지 않았습니다.

KBS 뉴스 천효정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930뉴스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