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어긋난 우정’…중학교 동창 7명 억대 보험사기
입력 2016.07.01 (09:42) 수정 2016.07.01 (09:56) 930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고의로 교통사고를 내 억대의 보험금을 챙긴 일당 7명이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이들은 모두 중학교 동창이였는데, 교통법규를 위반한 차량을 골라 범행을 저질렀습니다.

성용희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황색 신호에 좌회전하던 승용차가 맞은 편에서 달려오는 승용차와 그대로 충돌합니다.

가해차량은 청색 신호로 바뀌자마자 기다렸다는 듯이 속도를 올려 사고를 냅니다.

보험금을 노린 27살 권 모 씨가 고의로 낸 사고입니다.

<녹취> 피해차량 운전(음성변조) :"'저 차가 왜 저렇게 달려오지?' 순간 그러면서 저는 섰죠. 부딪히는 그 순간에도 놀랐고 부딪히고 나서도 굉장히 혼란스러웠어요."

이처럼 일부러 교통사고를 내 억대 보험금을 받아 챙긴 혐의로 권 씨 등 일당 7명이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모두 중학교 동창들로 번갈아 교통사고를 내며 보험사기를 벌였습니다.

<녹취> 권 모 씨(음성변조) : "차량을 여러 대 움직이는 것보다 한 대로 같이 움직이는 게 효율적이기 때문에. 생활비에 보태서 사용했습니다."

표적은 법규위반 차량.

이 같은 교차로 등에서 신호위반 등 교통법규를 위반한 차량만을 골라 집중적으로 사고를 냈습니다.

경찰은 사기와 특수상해 등의 혐의로 권 씨 등 2명을 구속하고 5명을 불구속 입건했습니다.

KBS 뉴스 성용희입니다.
  • ‘어긋난 우정’…중학교 동창 7명 억대 보험사기
    • 입력 2016-07-01 09:46:20
    • 수정2016-07-01 09:56:39
    930뉴스
<앵커 멘트>

고의로 교통사고를 내 억대의 보험금을 챙긴 일당 7명이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이들은 모두 중학교 동창이였는데, 교통법규를 위반한 차량을 골라 범행을 저질렀습니다.

성용희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황색 신호에 좌회전하던 승용차가 맞은 편에서 달려오는 승용차와 그대로 충돌합니다.

가해차량은 청색 신호로 바뀌자마자 기다렸다는 듯이 속도를 올려 사고를 냅니다.

보험금을 노린 27살 권 모 씨가 고의로 낸 사고입니다.

<녹취> 피해차량 운전(음성변조) :"'저 차가 왜 저렇게 달려오지?' 순간 그러면서 저는 섰죠. 부딪히는 그 순간에도 놀랐고 부딪히고 나서도 굉장히 혼란스러웠어요."

이처럼 일부러 교통사고를 내 억대 보험금을 받아 챙긴 혐의로 권 씨 등 일당 7명이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모두 중학교 동창들로 번갈아 교통사고를 내며 보험사기를 벌였습니다.

<녹취> 권 모 씨(음성변조) : "차량을 여러 대 움직이는 것보다 한 대로 같이 움직이는 게 효율적이기 때문에. 생활비에 보태서 사용했습니다."

표적은 법규위반 차량.

이 같은 교차로 등에서 신호위반 등 교통법규를 위반한 차량만을 골라 집중적으로 사고를 냈습니다.

경찰은 사기와 특수상해 등의 혐의로 권 씨 등 2명을 구속하고 5명을 불구속 입건했습니다.

KBS 뉴스 성용희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930뉴스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