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중국 군용기 맞선 日 자위대기 긴급 발진 급증”
입력 2016.07.01 (10:15) 국제
올해 들어 일본의 영공 진입 우려가 있는 중국 군용기에 맞서 일본 항공자위대 전투기가 긴급 발진한 사례가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교도통신 등 일본 언론들은 일본의 합참의장에 해당하는 가와노 가쓰토시 방위성 통합막료장이 지난 4~6월 동안 중국 군용기에 맞선 항공자위대 전투기의 긴급 발진 횟수가 지난해 같은 기간의 114차례보다 80차례 이상 늘었다고 밝혔다고 보도했다.

이는 중국기에 대항한 긴급 발진 자료를 발표한 2001년 이후 분기별로는 가장 많은 것이다. 지난 1~3월도 비슷한 규모로 올해 상반기 발진 횟수는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50%가량 늘었다.

가와노 통합막료장은 "중국 군용기가 남하해 센카쿠 열도(중국명 댜오위다오) 부근에서 활동하는 것도 관측됐다"면서 "중국 해군 함정의 동향과 함께 중국군 활동 전반에 대해 우려하고 있다"고 말했다.
  • “중국 군용기 맞선 日 자위대기 긴급 발진 급증”
    • 입력 2016-07-01 10:15:32
    국제
올해 들어 일본의 영공 진입 우려가 있는 중국 군용기에 맞서 일본 항공자위대 전투기가 긴급 발진한 사례가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교도통신 등 일본 언론들은 일본의 합참의장에 해당하는 가와노 가쓰토시 방위성 통합막료장이 지난 4~6월 동안 중국 군용기에 맞선 항공자위대 전투기의 긴급 발진 횟수가 지난해 같은 기간의 114차례보다 80차례 이상 늘었다고 밝혔다고 보도했다.

이는 중국기에 대항한 긴급 발진 자료를 발표한 2001년 이후 분기별로는 가장 많은 것이다. 지난 1~3월도 비슷한 규모로 올해 상반기 발진 횟수는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50%가량 늘었다.

가와노 통합막료장은 "중국 군용기가 남하해 센카쿠 열도(중국명 댜오위다오) 부근에서 활동하는 것도 관측됐다"면서 "중국 해군 함정의 동향과 함께 중국군 활동 전반에 대해 우려하고 있다"고 말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