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신임 유엔 北인권특별보고관 오헤아 퀸타나 내정
입력 2016.07.01 (10:15) 국제
지난달 30일(현지시간)로 임기를 마친 마주르키 다루스만 유엔 북한인권 특별보고관의 후임으로 토마스 오헤아 퀸타나 전 유엔 미얀마인권 특별보고관이 내정됐다.

최경림 유엔 인권이사회 의장은 제네바 주재 각국 유엔 대표부에 서한을 보내 오헤아 퀸타나 전 미얀마인권 특별보고관을 신임 북한인권특별보고관으로 추천했다고 유엔이 1일 전했다.

오헤아 퀸타나 내정자는 북한 주민들이 처한 인권 유린 상황을 잘 알고 있으며 북한 인권 개선과 지역 안정에 기여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퀸타나 내정자는 아르헨티나 출신의 인권변호사로 14년 이상 인권 분야에서 활동했다.
퀸타나 내정자는 2008년부터 2014년까지 미얀마인권 특별보고관으로 일하면서 미얀마 인권 상황 개선에 힘을 쏟고 실질적인 변화를 끌어내는 데 기여한 점이 높은 평가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볼리비아 인권 보호 프로그램의 상임이사로도 활동했고 최근에는 아르헨티나 군부독재 시절 아동 납치 문제를 파헤치는 비정부 기구 '마요 광장의 어머니들(Abuelas de Plaza de Mayo)'의 대표를 맡고 있다.

2004년 유엔 인권위원회 결의로 설치된 북한 인권 특별보고관의 임기는 1년이지만 최장 6년까지 연임할 수 있다. 북한 인권 실태를 조사하고 개선 방안을 권고하는 임무를 맡고 있어 북한 인권 문제를 둘러싼 국제 여론 형성에 중요한 역할을 한다.
  • 신임 유엔 北인권특별보고관 오헤아 퀸타나 내정
    • 입력 2016-07-01 10:15:32
    국제
지난달 30일(현지시간)로 임기를 마친 마주르키 다루스만 유엔 북한인권 특별보고관의 후임으로 토마스 오헤아 퀸타나 전 유엔 미얀마인권 특별보고관이 내정됐다.

최경림 유엔 인권이사회 의장은 제네바 주재 각국 유엔 대표부에 서한을 보내 오헤아 퀸타나 전 미얀마인권 특별보고관을 신임 북한인권특별보고관으로 추천했다고 유엔이 1일 전했다.

오헤아 퀸타나 내정자는 북한 주민들이 처한 인권 유린 상황을 잘 알고 있으며 북한 인권 개선과 지역 안정에 기여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퀸타나 내정자는 아르헨티나 출신의 인권변호사로 14년 이상 인권 분야에서 활동했다.
퀸타나 내정자는 2008년부터 2014년까지 미얀마인권 특별보고관으로 일하면서 미얀마 인권 상황 개선에 힘을 쏟고 실질적인 변화를 끌어내는 데 기여한 점이 높은 평가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볼리비아 인권 보호 프로그램의 상임이사로도 활동했고 최근에는 아르헨티나 군부독재 시절 아동 납치 문제를 파헤치는 비정부 기구 '마요 광장의 어머니들(Abuelas de Plaza de Mayo)'의 대표를 맡고 있다.

2004년 유엔 인권위원회 결의로 설치된 북한 인권 특별보고관의 임기는 1년이지만 최장 6년까지 연임할 수 있다. 북한 인권 실태를 조사하고 개선 방안을 권고하는 임무를 맡고 있어 북한 인권 문제를 둘러싼 국제 여론 형성에 중요한 역할을 한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