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한국팬 또 만나요”…‘나의 소녀시대’ 왕대륙 13일 재방한
입력 2016.07.01 (10:43) 수정 2016.07.01 (10:59) 연합뉴스
대만영화 '나의 소녀시대'의 남자 주인공 '쉬타이위'를 연기해 한국에서도 큰 사랑을 받은 배우 왕대륙이 다시 한 번 한국을 찾는다.

1일 소속사 자이언트 글로벌 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왕대륙은 오는 13일 서울 서대문구 이화여대 삼성홀에서 '2016 왕대륙 서울 팬미팅'을 연다.

지난 6월 5∼6일 한국에 온 이후 한 달 만에 다시 찾는 것이다.

소속사는 "당시 왕대륙이 짧은 일정을 아쉬워했고 다시 보고 싶다는 한국 팬들의 요청이 많아 재방한을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특히 이번 팬미팅은 한국 팬들의 사랑에 보답하고 싶다는 왕대륙의 제안으로 전액 무료로 진행된다.

왕대륙은 내한 기간 국내 언론 매체와 공식 기자회견도 가질 예정이다.

'나의 소녀시대'는 1994년 대만의 고등학교를 배경으로 평범한 여고생 '린전신'(송운화)과 학교를 주름잡는 불량 청소년 '쉬타이위'(왕대륙)의 좌충우돌 첫사랑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앞서 대만은 물론 중화권에서 박스오피스 1위를 기록하며 큰 인기를 끈 이 영화는 국내에 다양성 영화로 개봉했음에도 입소문을 타며 40만명 이상의 관객을 모으는 '깜짝 흥행'을 기록했다.
  • “한국팬 또 만나요”…‘나의 소녀시대’ 왕대륙 13일 재방한
    • 입력 2016-07-01 10:43:52
    • 수정2016-07-01 10:59:27
    연합뉴스
대만영화 '나의 소녀시대'의 남자 주인공 '쉬타이위'를 연기해 한국에서도 큰 사랑을 받은 배우 왕대륙이 다시 한 번 한국을 찾는다.

1일 소속사 자이언트 글로벌 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왕대륙은 오는 13일 서울 서대문구 이화여대 삼성홀에서 '2016 왕대륙 서울 팬미팅'을 연다.

지난 6월 5∼6일 한국에 온 이후 한 달 만에 다시 찾는 것이다.

소속사는 "당시 왕대륙이 짧은 일정을 아쉬워했고 다시 보고 싶다는 한국 팬들의 요청이 많아 재방한을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특히 이번 팬미팅은 한국 팬들의 사랑에 보답하고 싶다는 왕대륙의 제안으로 전액 무료로 진행된다.

왕대륙은 내한 기간 국내 언론 매체와 공식 기자회견도 가질 예정이다.

'나의 소녀시대'는 1994년 대만의 고등학교를 배경으로 평범한 여고생 '린전신'(송운화)과 학교를 주름잡는 불량 청소년 '쉬타이위'(왕대륙)의 좌충우돌 첫사랑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앞서 대만은 물론 중화권에서 박스오피스 1위를 기록하며 큰 인기를 끈 이 영화는 국내에 다양성 영화로 개봉했음에도 입소문을 타며 40만명 이상의 관객을 모으는 '깜짝 흥행'을 기록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