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일 참의원선거 여당 후보 22%만 ‘아베 임기 개헌’ 찬성
입력 2016.07.01 (11:06) 수정 2016.07.01 (11:08) 국제
오는 10일 치러질 일본 참의원 선거에 출마한 집권 자민당 후보 가운데 아베 신조 총리 임기 중에 개헌을 해야 한다고 생각하는 비율이 22%에 불과한 것으로 조사됐다.

자민당이 이번 선거 공약에 "국민 합의로 헌법을 개정한다"는 정도 만을 반영하는 데 그치고, 당 총재인 아베 총리가 선거 지원유세 과정에서 개헌에 대해 침묵하는 것도 이런 점들을 고려한 것으로 보인다.

1일 니혼게이자이신문이 참의원 선거 후보 389명을 상대로 실시한 설문조사(343명 답변)를 보면 "아베 총리 임기 중 개헌을 해야 한다"는 답변은 22%에 불과했다. 반면 63%는 "개헌을 해야 하지만 서두를 필요가 없다"고 답했다.

연립 여당인 공명당 후보들 가운데는 90%가 서두를 필요가 없다고 한 반면 총리 임기 중 개헌을 해야 한다는 답변은 없었다. 다만 개헌에 적극적인 오사카유신회 후보의 64%, '일본의 마음을 소중히 하는 당'은 후보 전원이 아베 총리 임기 중 개헌에 힘을 실었다. 그러나 이들 4개당 후보를 모두 합칠 경우에도 임기 중 개헌 찬성 비율은 35%에 머물러 서두를 필요가 없다는 응답 54%에 미치지 못했다.

개헌시 우선적으로 고려해야 할 부분에 대해서도 자민당은 '긴급사태 조항', 공명당은 '환경권 등 새로운 권리', 오사카유신은 '무상교육'으로 갈렸다. 긴급사태 조항은 대규모 재해가 발생하는 등의 비상시에 총리에게 권력을 집중시키는 내용이다. 총리가 긴급사태를 선언하면 내각은 법률과 동일한 효력을 가진 정령(시행령)을 제정할 수 있게 되며, 총리는 재정상 필요한 지출 및 처분을 하고 지방자치단체장에 필요한 지시를 할 수 있게 된다.

제1야당인 민진당 후보들의 경우 59%가 헌법을 개정할 필요가 없다고 답했으나 서두를 필요가 없다는 응답도 37%에 달했다. 아베 정권에서의 개헌에는 반대하지만 중장기적으로 개헌 검토가 필요하다는 의견도 적지 않은 것으로 나타난 것이다. 민진당과 선거 공조를 하는 공산당, 사민당 후보는 전원이 개정할 필요가 없다고 답했다.
  • 일 참의원선거 여당 후보 22%만 ‘아베 임기 개헌’ 찬성
    • 입력 2016-07-01 11:06:14
    • 수정2016-07-01 11:08:24
    국제
오는 10일 치러질 일본 참의원 선거에 출마한 집권 자민당 후보 가운데 아베 신조 총리 임기 중에 개헌을 해야 한다고 생각하는 비율이 22%에 불과한 것으로 조사됐다.

자민당이 이번 선거 공약에 "국민 합의로 헌법을 개정한다"는 정도 만을 반영하는 데 그치고, 당 총재인 아베 총리가 선거 지원유세 과정에서 개헌에 대해 침묵하는 것도 이런 점들을 고려한 것으로 보인다.

1일 니혼게이자이신문이 참의원 선거 후보 389명을 상대로 실시한 설문조사(343명 답변)를 보면 "아베 총리 임기 중 개헌을 해야 한다"는 답변은 22%에 불과했다. 반면 63%는 "개헌을 해야 하지만 서두를 필요가 없다"고 답했다.

연립 여당인 공명당 후보들 가운데는 90%가 서두를 필요가 없다고 한 반면 총리 임기 중 개헌을 해야 한다는 답변은 없었다. 다만 개헌에 적극적인 오사카유신회 후보의 64%, '일본의 마음을 소중히 하는 당'은 후보 전원이 아베 총리 임기 중 개헌에 힘을 실었다. 그러나 이들 4개당 후보를 모두 합칠 경우에도 임기 중 개헌 찬성 비율은 35%에 머물러 서두를 필요가 없다는 응답 54%에 미치지 못했다.

개헌시 우선적으로 고려해야 할 부분에 대해서도 자민당은 '긴급사태 조항', 공명당은 '환경권 등 새로운 권리', 오사카유신은 '무상교육'으로 갈렸다. 긴급사태 조항은 대규모 재해가 발생하는 등의 비상시에 총리에게 권력을 집중시키는 내용이다. 총리가 긴급사태를 선언하면 내각은 법률과 동일한 효력을 가진 정령(시행령)을 제정할 수 있게 되며, 총리는 재정상 필요한 지출 및 처분을 하고 지방자치단체장에 필요한 지시를 할 수 있게 된다.

제1야당인 민진당 후보들의 경우 59%가 헌법을 개정할 필요가 없다고 답했으나 서두를 필요가 없다는 응답도 37%에 달했다. 아베 정권에서의 개헌에는 반대하지만 중장기적으로 개헌 검토가 필요하다는 의견도 적지 않은 것으로 나타난 것이다. 민진당과 선거 공조를 하는 공산당, 사민당 후보는 전원이 개정할 필요가 없다고 답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