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한여름에도 썰매 훈련을!…홈 트랙 적응도 UP
입력 2016.07.01 (12:35) 수정 2016.07.01 (13:00)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기적을 써나가고 있는 봅슬레이-스켈레톤 대표팀에 반가운 일이 생겼습니다.

한여름에도 얼음 위에서 스타트 연습을 할 수 있는 훈련장이 생겨 평창올림픽 메달에 대한 기대감을 높이고 있습니다.

서병립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봅슬레이 남자 2인승 세계 1위 원윤종-서영우 조의 썰매가 힘차게 내려갑니다.

평창올림픽 코스와 똑같이 만들어진 97미터 길이의 훈련장에서 출발 연습을 반복합니다.

한여름이지만 얼음 위 훈련이 가능해져 해외 전지훈련을 떠날 필요가 없어졌습니다.

육상 트랙 위에서 바퀴가 달린 썰매를 타고 훈련했던 선수들에겐 감격적인 순간입니다.

<인터뷰> 원윤종(봅슬레이 국가대표) : "아직도 믿기지 않고 이런 환경이 꿈만 같아 적응이 안됩니다. 앞으로 발전 계기로 삼겠습니다."

썰매 종목은 스타트 기록이 전체 성적의 50퍼센트를 좌우합니다.

스타트에서 0.03초를 줄이면 레이스 기록을 0.2초나 단축시킬 수 있습니다.

개최국 이점도 살릴 수 있습니다.

올림픽 코스 적응력을 키울 수 있어 평창 금메달에 대한 기대감을 높이고 있습니다.

<인터뷰>이용(봅슬레이·스켈레톤 대표팀 총감독) : "우리가 (이 코스를) 500번을 타고, 다른 국가들이 40번을 탄다면 그 성과는 불을 보듯 뻔하지 않을까 생각하고 있습니다."

피나는 노력 끝에 불모지에서 세계적인 수준까지 올라선 한국 썰매.

평창을 향한 기적의 질주에 한층 속도가 붙게 됐습니다.

KBS 뉴스 서병립입니다.
  • 한여름에도 썰매 훈련을!…홈 트랙 적응도 UP
    • 입력 2016-07-01 12:50:17
    • 수정2016-07-01 13:00:24
    뉴스 12
<앵커 멘트>

기적을 써나가고 있는 봅슬레이-스켈레톤 대표팀에 반가운 일이 생겼습니다.

한여름에도 얼음 위에서 스타트 연습을 할 수 있는 훈련장이 생겨 평창올림픽 메달에 대한 기대감을 높이고 있습니다.

서병립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봅슬레이 남자 2인승 세계 1위 원윤종-서영우 조의 썰매가 힘차게 내려갑니다.

평창올림픽 코스와 똑같이 만들어진 97미터 길이의 훈련장에서 출발 연습을 반복합니다.

한여름이지만 얼음 위 훈련이 가능해져 해외 전지훈련을 떠날 필요가 없어졌습니다.

육상 트랙 위에서 바퀴가 달린 썰매를 타고 훈련했던 선수들에겐 감격적인 순간입니다.

<인터뷰> 원윤종(봅슬레이 국가대표) : "아직도 믿기지 않고 이런 환경이 꿈만 같아 적응이 안됩니다. 앞으로 발전 계기로 삼겠습니다."

썰매 종목은 스타트 기록이 전체 성적의 50퍼센트를 좌우합니다.

스타트에서 0.03초를 줄이면 레이스 기록을 0.2초나 단축시킬 수 있습니다.

개최국 이점도 살릴 수 있습니다.

올림픽 코스 적응력을 키울 수 있어 평창 금메달에 대한 기대감을 높이고 있습니다.

<인터뷰>이용(봅슬레이·스켈레톤 대표팀 총감독) : "우리가 (이 코스를) 500번을 타고, 다른 국가들이 40번을 탄다면 그 성과는 불을 보듯 뻔하지 않을까 생각하고 있습니다."

피나는 노력 끝에 불모지에서 세계적인 수준까지 올라선 한국 썰매.

평창을 향한 기적의 질주에 한층 속도가 붙게 됐습니다.

KBS 뉴스 서병립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