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김현수, 2경기 연속 홈런 폭발…시즌 3호
입력 2016.07.01 (13:54) 수정 2016.07.01 (14:38) 연합뉴스
김현수(28·볼티모어 오리올스)가 시즌 3호 홈런으로 뜻깊은 팀 기록을 달성했다.

김현수는 1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워싱턴주 시애틀의 세이프코 필드에서 열린 미국 프로야구(MLB) 시애틀 매리너스전에 2번 타자 좌익수로 선발 출전했다.

1회와 4회 두 타석 연속 시애틀 선발 타이후안 워커를 상대로 삼진으로 물러난 김현수는 0-4로 뒤진 7회초 선두타자로 등장했다.

그리고 워커의 몸쪽 시속 150㎞ 직구를 잡아당겨 라인 드라이브로 오른쪽 담장을 훌쩍 넘겼다.

지난달 29일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전에 이어 2경기 연속 터진 김현수의 홈런이다.

이날 경기 팀에 첫 득점을 안긴 김현수는 볼티모어의 이달 팀 56번째 홈런포로 메이저리그 6월 팀 최다 홈런 신기록을 세웠다.

종전 기록은 1996년 6월 오클랜드 어슬레틱스의 55개였다.
  • 김현수, 2경기 연속 홈런 폭발…시즌 3호
    • 입력 2016-07-01 13:54:40
    • 수정2016-07-01 14:38:04
    연합뉴스
김현수(28·볼티모어 오리올스)가 시즌 3호 홈런으로 뜻깊은 팀 기록을 달성했다.

김현수는 1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워싱턴주 시애틀의 세이프코 필드에서 열린 미국 프로야구(MLB) 시애틀 매리너스전에 2번 타자 좌익수로 선발 출전했다.

1회와 4회 두 타석 연속 시애틀 선발 타이후안 워커를 상대로 삼진으로 물러난 김현수는 0-4로 뒤진 7회초 선두타자로 등장했다.

그리고 워커의 몸쪽 시속 150㎞ 직구를 잡아당겨 라인 드라이브로 오른쪽 담장을 훌쩍 넘겼다.

지난달 29일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전에 이어 2경기 연속 터진 김현수의 홈런이다.

이날 경기 팀에 첫 득점을 안긴 김현수는 볼티모어의 이달 팀 56번째 홈런포로 메이저리그 6월 팀 최다 홈런 신기록을 세웠다.

종전 기록은 1996년 6월 오클랜드 어슬레틱스의 55개였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