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테러청정국가 달성’ 제1차 국가테러대책위 개최
입력 2016.07.01 (15:01) 정치
국가 대테러 업무 컨트롤 타워인 제1차 국가테러대책위원회가 오늘(1일) 오후 황교안 국무총리 주재로 정부 서울청사에서 열렸다.

오늘 회의에는 외교, 통일, 법무, 국방, 행자부 장관 등과 국무조정실장, 경찰청장, 국정원 2차장 등이 참석해 국가 대테러 기본계획과 국가테러대책위원회와 실무위원회 운영규정, 테러경보발령 규정 등을 심의·의결했다.

심의안에 따라 외교부와 경찰청 등 관계 기관은 앞으로 분야별 세부 추진 계획을 수립하고, 대테러센터는 반기별로 이행 실태를 점검해 보완해 나갈 계획이다. 테러 경보의 경우 위협 정도에 따라 관심, 주의, 경계, 심각 등 4단계로 구분하기로 했다. 대테러센터장은 테러대책실무위원회에서 심의를 거쳐 테러 경보를 발령한 뒤 위원장에게 보고해야 한다.

국내 테러 사건의 진압과 폭발물 탐색과 처리 등은 대테러 특공대가 하기로 했다. 다만 대테러 특공대의 신속한 대응이 어려운 상황에 대비해 지역별로 군 대테러 특수임무대를 지정했다.

황 총리는 "ISIL이 우리나라를 테러 대상으로 계속 지목하는 가운데 국내 체류 외국인 여러 명이 ISIL에 가담한 사실이 밝혀지는 등 테러 위협이 현재화되고 있다"며 "국가테러대책위원회를 중심으로 범정부적으로 대응해 나가는 체계로 변화된 것은 의미가 크다"고 밝혔다.

황 총리는 또 "테러 예방에 최우선 목표를 두고 인적, 물적 취약 요인을 사전 발굴하여 보완하는데 모든 역량을 집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대테러 활동 과정에서 인권 침해 사례가 발생하지 않도록 법 절차를 지키고 현장 요원들에 대한 교육도 강화해야 한다"고 말했다.

회의 종료 후 황 총리 등은 정부 서울청사 5층에서 열린 대테러 센터 현판식에도 참석했다.

대테러 센터는 테러방지법 시행령에 맞춰 지난달 4월 출범해 24시간 국내외 테러 상황을 관리하고 있다.
  • ‘테러청정국가 달성’ 제1차 국가테러대책위 개최
    • 입력 2016-07-01 15:01:58
    정치
국가 대테러 업무 컨트롤 타워인 제1차 국가테러대책위원회가 오늘(1일) 오후 황교안 국무총리 주재로 정부 서울청사에서 열렸다.

오늘 회의에는 외교, 통일, 법무, 국방, 행자부 장관 등과 국무조정실장, 경찰청장, 국정원 2차장 등이 참석해 국가 대테러 기본계획과 국가테러대책위원회와 실무위원회 운영규정, 테러경보발령 규정 등을 심의·의결했다.

심의안에 따라 외교부와 경찰청 등 관계 기관은 앞으로 분야별 세부 추진 계획을 수립하고, 대테러센터는 반기별로 이행 실태를 점검해 보완해 나갈 계획이다. 테러 경보의 경우 위협 정도에 따라 관심, 주의, 경계, 심각 등 4단계로 구분하기로 했다. 대테러센터장은 테러대책실무위원회에서 심의를 거쳐 테러 경보를 발령한 뒤 위원장에게 보고해야 한다.

국내 테러 사건의 진압과 폭발물 탐색과 처리 등은 대테러 특공대가 하기로 했다. 다만 대테러 특공대의 신속한 대응이 어려운 상황에 대비해 지역별로 군 대테러 특수임무대를 지정했다.

황 총리는 "ISIL이 우리나라를 테러 대상으로 계속 지목하는 가운데 국내 체류 외국인 여러 명이 ISIL에 가담한 사실이 밝혀지는 등 테러 위협이 현재화되고 있다"며 "국가테러대책위원회를 중심으로 범정부적으로 대응해 나가는 체계로 변화된 것은 의미가 크다"고 밝혔다.

황 총리는 또 "테러 예방에 최우선 목표를 두고 인적, 물적 취약 요인을 사전 발굴하여 보완하는데 모든 역량을 집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대테러 활동 과정에서 인권 침해 사례가 발생하지 않도록 법 절차를 지키고 현장 요원들에 대한 교육도 강화해야 한다"고 말했다.

회의 종료 후 황 총리 등은 정부 서울청사 5층에서 열린 대테러 센터 현판식에도 참석했다.

대테러 센터는 테러방지법 시행령에 맞춰 지난달 4월 출범해 24시간 국내외 테러 상황을 관리하고 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