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동일본대지진 때 폐허된 센다이공항, 日 첫 민영화
입력 2016.07.01 (15:39) 수정 2016.07.01 (16:13) 국제
2011년 동일본대지진 당시 큰 피해를 봤던 일본 미야기 현 센다이공항이 1일자로 민영화했다고 교도통신이 보도했다.

일본의 민영 공항은 도쿄 나리타공항, 오사카 간사이 공항 등 5곳이 있지만 정부가 관리하던 공항이 민영화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공항 운영사는 도쿄급행전철 등 7개사가 신설한 '센다이국제공항'으로, 일본 정부에 22억 엔(약 245억 원)을 내고 향후 30년 간의 운영권을 취득했으며, 터미널 빌딩과 화물 및 활주로 관리, 착륙료 수수 등의 업무를 통합 관리하게 됐다. 관제탑 운영과 출입국 관리 등은 지금과 마찬가지로 정부가 담당한다.

운영사 측은 2018회계연도(2018년 4월∼2019년 3월)에 흑자화를 목표로 하고 있다. 또 계약 기간인 30년 안에 동일본대지진 이후 줄어든 연간 여객 수를 현재의 1.8배인 550만 명, 화물 취급량을 4배인 2만 5천t으로 각각 늘리겠다는 목표를 세웠다.

운영사 측은 이를 위해 항공 노선을 확충하고, 비수기와 신규 취항 시 공항 착륙료를 인하하는 시스템을 도입해 저비용항공사를 유치할 계획이다.
  • 동일본대지진 때 폐허된 센다이공항, 日 첫 민영화
    • 입력 2016-07-01 15:39:42
    • 수정2016-07-01 16:13:49
    국제
2011년 동일본대지진 당시 큰 피해를 봤던 일본 미야기 현 센다이공항이 1일자로 민영화했다고 교도통신이 보도했다.

일본의 민영 공항은 도쿄 나리타공항, 오사카 간사이 공항 등 5곳이 있지만 정부가 관리하던 공항이 민영화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공항 운영사는 도쿄급행전철 등 7개사가 신설한 '센다이국제공항'으로, 일본 정부에 22억 엔(약 245억 원)을 내고 향후 30년 간의 운영권을 취득했으며, 터미널 빌딩과 화물 및 활주로 관리, 착륙료 수수 등의 업무를 통합 관리하게 됐다. 관제탑 운영과 출입국 관리 등은 지금과 마찬가지로 정부가 담당한다.

운영사 측은 2018회계연도(2018년 4월∼2019년 3월)에 흑자화를 목표로 하고 있다. 또 계약 기간인 30년 안에 동일본대지진 이후 줄어든 연간 여객 수를 현재의 1.8배인 550만 명, 화물 취급량을 4배인 2만 5천t으로 각각 늘리겠다는 목표를 세웠다.

운영사 측은 이를 위해 항공 노선을 확충하고, 비수기와 신규 취항 시 공항 착륙료를 인하하는 시스템을 도입해 저비용항공사를 유치할 계획이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