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북한, 중국에 올해 어업조업권 팔아 3천만불 수입”
입력 2016.07.01 (16:01) 수정 2016.07.01 (16:13) 정치
북한이 중국으로부터 3천만 달러를 받는 조건으로 올해 어업 조업권을 판매했다고 국가정보원이 밝혔다.

국정원은 1일(오늘) 국회 정보위 전체회의에서 이같이 보고했다고 여야 간사인 새누리당 이완영·더불어민주당 김병기 의원이 전했다.

올해 판매한 어업 조업권은 평년의 3배에 달하는 1천500여 척에 조업 권리를 준 것이라고 국정원은 설명했다.

국정원은 "북한 주민들은 당국이 어업 조업권을 팔아넘겨 어획량이 주는 데 대해 불만이 많고, 기름 찌꺼기 등 환경 오염에 대해서도 불만이 있다"면서 "이는 북한과 남한 어민에 공통으로 불만을 초래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북한은 유엔 대북제재에 따라 전체 수출의 절반 가까이 차지하는 석탄 수출이 지난해보다 무려 40% 감소했고 특히 무기류 수출은 88%나 급감했다고 국정원은 보고했다.

이에 따라 북한에서는 교역용 선박의 국적을 변경하거나 매각하는 사례가 발견되고 석탄과 철광석 수출 시 '민생 목적'이라는 명분을 붙이기도 했다.

다만 금융 분야에서는 아직 대북제재 효과가 미흡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국정원은 설명했다.
  • “북한, 중국에 올해 어업조업권 팔아 3천만불 수입”
    • 입력 2016-07-01 16:01:23
    • 수정2016-07-01 16:13:48
    정치
북한이 중국으로부터 3천만 달러를 받는 조건으로 올해 어업 조업권을 판매했다고 국가정보원이 밝혔다.

국정원은 1일(오늘) 국회 정보위 전체회의에서 이같이 보고했다고 여야 간사인 새누리당 이완영·더불어민주당 김병기 의원이 전했다.

올해 판매한 어업 조업권은 평년의 3배에 달하는 1천500여 척에 조업 권리를 준 것이라고 국정원은 설명했다.

국정원은 "북한 주민들은 당국이 어업 조업권을 팔아넘겨 어획량이 주는 데 대해 불만이 많고, 기름 찌꺼기 등 환경 오염에 대해서도 불만이 있다"면서 "이는 북한과 남한 어민에 공통으로 불만을 초래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북한은 유엔 대북제재에 따라 전체 수출의 절반 가까이 차지하는 석탄 수출이 지난해보다 무려 40% 감소했고 특히 무기류 수출은 88%나 급감했다고 국정원은 보고했다.

이에 따라 북한에서는 교역용 선박의 국적을 변경하거나 매각하는 사례가 발견되고 석탄과 철광석 수출 시 '민생 목적'이라는 명분을 붙이기도 했다.

다만 금융 분야에서는 아직 대북제재 효과가 미흡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국정원은 설명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