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지난해 짝퉁 수입 9% 늘어…91%가 중국서 수입
입력 2016.07.01 (17:24) 수정 2016.07.01 (17:49) 뉴스 5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관세청이 오늘 발간한 지식재산권 침해단속 연간보고서를 보면 지난해 수입통관단계에서 적발한 짝퉁 물품은 만 백여 건으로 전년보다 9% 늘었습니다.

품목별로는 가방류가 31%로 가장 많았고 신발류가 22%, 의류·직물류 15% 순이었습니다.

국가별로는 중국에서 수입된 침해물품 건수가 91%로 최다였고 홍콩이 6%로 뒤를 이었습니다.
  • 지난해 짝퉁 수입 9% 늘어…91%가 중국서 수입
    • 입력 2016-07-01 17:29:59
    • 수정2016-07-01 17:49:53
    뉴스 5
관세청이 오늘 발간한 지식재산권 침해단속 연간보고서를 보면 지난해 수입통관단계에서 적발한 짝퉁 물품은 만 백여 건으로 전년보다 9% 늘었습니다.

품목별로는 가방류가 31%로 가장 많았고 신발류가 22%, 의류·직물류 15% 순이었습니다.

국가별로는 중국에서 수입된 침해물품 건수가 91%로 최다였고 홍콩이 6%로 뒤를 이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5 전체보기
기자 정보
  • KBS

    KB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