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갯벌 테러리스트’ 외래종 갯끈풀 소탕 작전
입력 2016.07.01 (19:15) 수정 2016.07.02 (10:22)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갯끈풀이라는 식물,들어보셨습니까?

생명의 보고인 갯벌을 황폐화시키는 외래종인데요.

최근 강화도 등에서 급속히 번지고 있어서 정부가 긴급 제거 작업에 들어갔습니다.

박민경 기자가 현장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넓은 갯벌 곳곳에 푸른곰팡이처럼 퍼져 있는 동그란 섬들. 치명적 외래종 갯끈풀 군락입니다.

갈대나 벼처럼 생겼지만, 빽빽한 줄기와 뿌리 때문에 갯벌에 유입되는 산소까지 차단합니다.

<녹취> 홍재상(인하대학교 해양학과 교수) : "바닷물이 들어왔을 때, 바닷물이 땅속으로 스며 들어갈 수가 없어요. 파보면 펄 자체가 완전히 새까맣습니다."

이 때문에 갯벌에 있는 플랑크톤이나 게들이 사라지고, 바닷새와 어류들은 먹이를 잃게 됩니다.

인근 바다 양식장까지 피해를 보고 있습니다.

<인터뷰> 신상범(강화군 화도면 흥왕리 어촌계장) : "(갯끈풀이) 모시조개 어장에 침범해서 덮어가고 있어요. 들어가 보면 콘크리트 바닥처럼 아주 딱딱해요."

해마다 2배씩 면적을 넓혀갈 만큼 확산속도도 빨라 갯벌 테러리스트라는 별칭까지 붙을 정도입니다.

갯끈풀은 씨앗뿐 아니라 뿌리나 줄기로도 번식할 수 있습니다.

한두 포기에 불과했던 갯끈풀은 이제 동막 해변 1만 2천여 제곱미터, 축구장 면적의 1.7배에 달하는 면적을 점령했습니다.

진도에서도 7천 제곱미터의 갯벌이 갯끈풀에 잠식됐습니다.

해양수산부는 이에 따라 군 병력과 중장비까지 동원해 대대적인 갯끈풀 제거 작업에 들어가고, 갯끈풀이 서해 갯벌에 유입된 경로도 조사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박민경입니다.
  • ‘갯벌 테러리스트’ 외래종 갯끈풀 소탕 작전
    • 입력 2016-07-01 19:17:12
    • 수정2016-07-02 10:22:42
    뉴스 7
<앵커 멘트>

갯끈풀이라는 식물,들어보셨습니까?

생명의 보고인 갯벌을 황폐화시키는 외래종인데요.

최근 강화도 등에서 급속히 번지고 있어서 정부가 긴급 제거 작업에 들어갔습니다.

박민경 기자가 현장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넓은 갯벌 곳곳에 푸른곰팡이처럼 퍼져 있는 동그란 섬들. 치명적 외래종 갯끈풀 군락입니다.

갈대나 벼처럼 생겼지만, 빽빽한 줄기와 뿌리 때문에 갯벌에 유입되는 산소까지 차단합니다.

<녹취> 홍재상(인하대학교 해양학과 교수) : "바닷물이 들어왔을 때, 바닷물이 땅속으로 스며 들어갈 수가 없어요. 파보면 펄 자체가 완전히 새까맣습니다."

이 때문에 갯벌에 있는 플랑크톤이나 게들이 사라지고, 바닷새와 어류들은 먹이를 잃게 됩니다.

인근 바다 양식장까지 피해를 보고 있습니다.

<인터뷰> 신상범(강화군 화도면 흥왕리 어촌계장) : "(갯끈풀이) 모시조개 어장에 침범해서 덮어가고 있어요. 들어가 보면 콘크리트 바닥처럼 아주 딱딱해요."

해마다 2배씩 면적을 넓혀갈 만큼 확산속도도 빨라 갯벌 테러리스트라는 별칭까지 붙을 정도입니다.

갯끈풀은 씨앗뿐 아니라 뿌리나 줄기로도 번식할 수 있습니다.

한두 포기에 불과했던 갯끈풀은 이제 동막 해변 1만 2천여 제곱미터, 축구장 면적의 1.7배에 달하는 면적을 점령했습니다.

진도에서도 7천 제곱미터의 갯벌이 갯끈풀에 잠식됐습니다.

해양수산부는 이에 따라 군 병력과 중장비까지 동원해 대대적인 갯끈풀 제거 작업에 들어가고, 갯끈풀이 서해 갯벌에 유입된 경로도 조사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박민경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