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맨발 탈출 딸 학대’ 친부 항소심도 징역 10년
입력 2016.07.01 (19:30) 수정 2016.07.01 (19:47)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지난해 12월 학대를 피해 가스 배관을 타고 맨발로 탈출한 11살 소녀의 아버지와 동거녀에게 항소심에서도 징역 10년이 선고됐습니다.

서울고법 형사6부는 33살 박 모씨와 37살 최 모 씨에 대한 항소심에서 1심의 형량인 징역 10년을 유지했습니다.

재판부는 피해 아동의 손발을 묶은 채 세탁실에 가두는 등 잔인하게 학대했고, 장기간 반복했다는 점에서 결코 용서받지 못한다고 판결 이유를 밝혔습니다.
  • ‘맨발 탈출 딸 학대’ 친부 항소심도 징역 10년
    • 입력 2016-07-01 19:34:05
    • 수정2016-07-01 19:47:59
    뉴스 7
지난해 12월 학대를 피해 가스 배관을 타고 맨발로 탈출한 11살 소녀의 아버지와 동거녀에게 항소심에서도 징역 10년이 선고됐습니다.

서울고법 형사6부는 33살 박 모씨와 37살 최 모 씨에 대한 항소심에서 1심의 형량인 징역 10년을 유지했습니다.

재판부는 피해 아동의 손발을 묶은 채 세탁실에 가두는 등 잔인하게 학대했고, 장기간 반복했다는 점에서 결코 용서받지 못한다고 판결 이유를 밝혔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
  • KBS

    KB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