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군사자료 北 제공 혐의’ 민간인 간첩 4명 사법처리”
입력 2016.07.01 (19:39) 수정 2016.07.01 (20:16) 정치
국군기무사령부가 군사자료를 북한에 제공한 혐의로 간첩 4명을 지난해 사법처리한 것으로 전해졌다. 또 군 장병의 포섭을 기도한 간첩 용의자 4명을 수사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기무사는 1일(오늘) 국회 정보위 전체회의에서 이같이 보고했다고 정보위 새누리당 간사인 이완영 의원이 회의 직후 기자들에게 전했다.

이 의원은 "군사 기밀을 빼내려 하고, 군 장병을 포섭해서 간첩을 만들려고 한 것으로 기무사가 보고했다"면서 "이들(간첩 용의자)은 모두 민간인이었다"고 말했다.

이 의원은 "(정보 당국은) 이들을 간첩 혐의로 체포해서 기소한 것으로 안다"고 밝혔다.

다만 구체적인 성별이나 연령은 보안상의 이유로 구체적으로 밝히지 않았다. 또, 이들이 빼돌린 자료가 어떤 것인지에 대해선 "그런 내용까진 얘기하지 않았지만 군 시설과 같은 기밀이 아니겠나"라고 말했다.
  • “‘군사자료 北 제공 혐의’ 민간인 간첩 4명 사법처리”
    • 입력 2016-07-01 19:39:34
    • 수정2016-07-01 20:16:16
    정치
국군기무사령부가 군사자료를 북한에 제공한 혐의로 간첩 4명을 지난해 사법처리한 것으로 전해졌다. 또 군 장병의 포섭을 기도한 간첩 용의자 4명을 수사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기무사는 1일(오늘) 국회 정보위 전체회의에서 이같이 보고했다고 정보위 새누리당 간사인 이완영 의원이 회의 직후 기자들에게 전했다.

이 의원은 "군사 기밀을 빼내려 하고, 군 장병을 포섭해서 간첩을 만들려고 한 것으로 기무사가 보고했다"면서 "이들(간첩 용의자)은 모두 민간인이었다"고 말했다.

이 의원은 "(정보 당국은) 이들을 간첩 혐의로 체포해서 기소한 것으로 안다"고 밝혔다.

다만 구체적인 성별이나 연령은 보안상의 이유로 구체적으로 밝히지 않았다. 또, 이들이 빼돌린 자료가 어떤 것인지에 대해선 "그런 내용까진 얘기하지 않았지만 군 시설과 같은 기밀이 아니겠나"라고 말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