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금어기 해제…‘만선 꿈’ 멸치선단 출항
입력 2016.07.01 (21:45) 수정 2016.07.01 (22:25)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금어기를 끝낸 남해안 대형 멸치선단이 오늘(1일)부터 조업에 나섰습니다.

오늘(1일)처럼 비가 내리면 멸치잡이는 오히려 풍어를 맞는다는데요.

3개월 만에 재개된 남해안 멸치잡이 현장에 김준원 기자가 다녀왔습니다.

<리포트>

경남 통영에서 40분을 달려 도착한 남해안 비진도 앞바다.

파도를 넘어 배 두 척이 거대한 그물을 천천히 끌고 갑니다.

20여분 뒤, 늘어뜨렸던 그물을 끌어올리자, 싱싱한 은빛 멸치가 파닥거리며 모습을 드러냅니다.

석달 동안의 금어기가 끝나고 다시 조업을 시작한 첫 날.

<인터뷰> 박계우 : "멸치선단 어로장 많은 기대를 하고 왔는데, 잘 안 되겠습니까, 고기가 많이 나올 것 같습니다."

잡아 올린 멸치는 바로 옆 가공선으로 옮겨집니다.

성질이 급한 멸치는 물 밖으로 나오자마자 바로 죽기 때문에 신선도를 유지하기 위해 이렇게 삶아줘야 합니다.

통영과 거제 등 경남 남해안에서 조업하는 멸치잡이 어선은 260여 척.

연간 만 8,000톤을 잡아 전국의 멸치 생산량의 절반을 차지합니다.

올해는 멸치 서식환경이 좋아 풍어가 예상됩니다.

<인터뷰> 이중호(멸치수협 조합장) : "올해는 비가 많이 와서 영양분이 바다로 많이 유입되면서 생산량이 30%정도 증가할 것으로..."

남해안 어민들이 멸치 잡이로 얻는 수익은 한 해 1,000억 원 정도 싱싱한 은빛 멸치잡이에 나선 어선들로 남해안이 모처럼 활기를 띠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준원입니다.
  • 금어기 해제…‘만선 꿈’ 멸치선단 출항
    • 입력 2016-07-01 21:53:54
    • 수정2016-07-01 22:25:24
    뉴스 9
<앵커 멘트>

금어기를 끝낸 남해안 대형 멸치선단이 오늘(1일)부터 조업에 나섰습니다.

오늘(1일)처럼 비가 내리면 멸치잡이는 오히려 풍어를 맞는다는데요.

3개월 만에 재개된 남해안 멸치잡이 현장에 김준원 기자가 다녀왔습니다.

<리포트>

경남 통영에서 40분을 달려 도착한 남해안 비진도 앞바다.

파도를 넘어 배 두 척이 거대한 그물을 천천히 끌고 갑니다.

20여분 뒤, 늘어뜨렸던 그물을 끌어올리자, 싱싱한 은빛 멸치가 파닥거리며 모습을 드러냅니다.

석달 동안의 금어기가 끝나고 다시 조업을 시작한 첫 날.

<인터뷰> 박계우 : "멸치선단 어로장 많은 기대를 하고 왔는데, 잘 안 되겠습니까, 고기가 많이 나올 것 같습니다."

잡아 올린 멸치는 바로 옆 가공선으로 옮겨집니다.

성질이 급한 멸치는 물 밖으로 나오자마자 바로 죽기 때문에 신선도를 유지하기 위해 이렇게 삶아줘야 합니다.

통영과 거제 등 경남 남해안에서 조업하는 멸치잡이 어선은 260여 척.

연간 만 8,000톤을 잡아 전국의 멸치 생산량의 절반을 차지합니다.

올해는 멸치 서식환경이 좋아 풍어가 예상됩니다.

<인터뷰> 이중호(멸치수협 조합장) : "올해는 비가 많이 와서 영양분이 바다로 많이 유입되면서 생산량이 30%정도 증가할 것으로..."

남해안 어민들이 멸치 잡이로 얻는 수익은 한 해 1,000억 원 정도 싱싱한 은빛 멸치잡이에 나선 어선들로 남해안이 모처럼 활기를 띠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준원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