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심야 배회하는 ‘깡통버스’…세금 ‘줄줄’
입력 2016.07.01 (23:22) 수정 2016.07.02 (03:24) 뉴스라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늦은 밤, 손님도 타지 않고 불까지 끈 시내버스가 도심을 돌고 있는 모습 보신 적 있습니까?

버스기사들 사이에선 '깡통차 운행'이라고 불리는데요, 자치단체가 버스회사의 운영비를 보전해주는 '버스준공영제'에 이유가 있었습니다.

유지향 기자가 현장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막차 운행이 끝난 자정 무렵, 불꺼진 시내버스가 인천 도심을 달립니다.

회사 차고지로 직행하지 않고 노선을 따라 도는 버스, 승객들이 손을 흔들어도 안 태우고 그냥 지나칩니다.

<녹취> 운전기사 A씨(음성변조) : "(손님을) 태우게 되면 이 시간에도 차가 운행을 하는구나 인식을 하게 될 것 아니에요. 그러니까 아예 시간 지나면 안 태우고..."

또 다른 버스가 종점에 도착한 시각은 새벽 1시 41분, 막차 운행이 끝난 뒤 차고지까지 10분 안에 갈 수 있었지만 두 시간 동안이나 같은 길을 한 바퀴 더 돌았습니다.

<녹취> 운전기사 B씨(음성변조) : "하루 종일 길에서 시달리고 사람한테 시달리고...(새벽 운전) 하고 싶은 사람이 어디있겠습니까? 회사에서 하라고 하니까 할 수 밖에 없었던 거죠."

기사들 사이에 '깡통차 운행'이라고 불리는 이같은 빈 차 운행을 하는 이유는 뭘까?

세금으로 운영비를 보전해주는 버스준공영제의 허점 때문입니다.

노선별로 정해진 1일 운행거리를 채워야 버스 1대당 50~60만 원을 기준으로 지자체가 버스회사 적자를 보전해주는데, 버스가 고장나는 등의 이유로 회사가 운행거리를 다 못 채우자 기록을 조작하는 겁니다.

<녹취> 회사간부 : "(그렇게 운행을 해도 되는겁니까?) 근데 지금 운행횟수가 너무 많이 빠져 있어, 우리..."

지난해 7월 인천시 감사에서도 막차 시간을 어긴 빈 차 운행은 "운송질서 위반"이라고 지적됐지만 개선된 건 없습니다.

이에 대해 버스회사는 오히려 기사들에게 책임을 돌립니다.

<녹취> OO운수 관계자 (음성변조) : "(기사들에게) 빨리 가라, 시간 맞춰서 가라고 말하는 건 당연하잖아요. 얘기하는 과정에서 그렇게 얘기한거지 (깡통차) 그걸 돌라고 얘기한 건 아닐거라고..."

지난해 인천시가 업체들에 지원한 예산은 570억 원, 허술한 감시 속에 세금이 줄줄 새고 있습니다.

KBS 뉴스 유지향입니다.
  • 심야 배회하는 ‘깡통버스’…세금 ‘줄줄’
    • 입력 2016-07-01 23:49:47
    • 수정2016-07-02 03:24:50
    뉴스라인
<앵커 멘트>

늦은 밤, 손님도 타지 않고 불까지 끈 시내버스가 도심을 돌고 있는 모습 보신 적 있습니까?

버스기사들 사이에선 '깡통차 운행'이라고 불리는데요, 자치단체가 버스회사의 운영비를 보전해주는 '버스준공영제'에 이유가 있었습니다.

유지향 기자가 현장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막차 운행이 끝난 자정 무렵, 불꺼진 시내버스가 인천 도심을 달립니다.

회사 차고지로 직행하지 않고 노선을 따라 도는 버스, 승객들이 손을 흔들어도 안 태우고 그냥 지나칩니다.

<녹취> 운전기사 A씨(음성변조) : "(손님을) 태우게 되면 이 시간에도 차가 운행을 하는구나 인식을 하게 될 것 아니에요. 그러니까 아예 시간 지나면 안 태우고..."

또 다른 버스가 종점에 도착한 시각은 새벽 1시 41분, 막차 운행이 끝난 뒤 차고지까지 10분 안에 갈 수 있었지만 두 시간 동안이나 같은 길을 한 바퀴 더 돌았습니다.

<녹취> 운전기사 B씨(음성변조) : "하루 종일 길에서 시달리고 사람한테 시달리고...(새벽 운전) 하고 싶은 사람이 어디있겠습니까? 회사에서 하라고 하니까 할 수 밖에 없었던 거죠."

기사들 사이에 '깡통차 운행'이라고 불리는 이같은 빈 차 운행을 하는 이유는 뭘까?

세금으로 운영비를 보전해주는 버스준공영제의 허점 때문입니다.

노선별로 정해진 1일 운행거리를 채워야 버스 1대당 50~60만 원을 기준으로 지자체가 버스회사 적자를 보전해주는데, 버스가 고장나는 등의 이유로 회사가 운행거리를 다 못 채우자 기록을 조작하는 겁니다.

<녹취> 회사간부 : "(그렇게 운행을 해도 되는겁니까?) 근데 지금 운행횟수가 너무 많이 빠져 있어, 우리..."

지난해 7월 인천시 감사에서도 막차 시간을 어긴 빈 차 운행은 "운송질서 위반"이라고 지적됐지만 개선된 건 없습니다.

이에 대해 버스회사는 오히려 기사들에게 책임을 돌립니다.

<녹취> OO운수 관계자 (음성변조) : "(기사들에게) 빨리 가라, 시간 맞춰서 가라고 말하는 건 당연하잖아요. 얘기하는 과정에서 그렇게 얘기한거지 (깡통차) 그걸 돌라고 얘기한 건 아닐거라고..."

지난해 인천시가 업체들에 지원한 예산은 570억 원, 허술한 감시 속에 세금이 줄줄 새고 있습니다.

KBS 뉴스 유지향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라인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