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본격 장마에 목함지뢰 불안감 가중…‘내부 단속용’ 분석도
입력 2016.07.05 (06:09) 수정 2016.07.05 (10:33)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본격적인 장마 시작과 함께 북한이 비무장 지대에 매설한 지뢰 유실 가능성이 높아지면서 지역 주민들의 불안이 커지고 있습니다.

북한의 지뢰 매설 목적이 귀순 방지 등 북한 내부 단속용이라는 분석도 나오고 있습니다.

장덕수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강해지는 비바람에, 북한과 인접한 교동도 주민의 근심이 깊어갑니다.

이번 장맛비로 북한이 비무장 지대에 매설한 목함 지뢰 일부가, 떠내려 올 수 있다는 불안감 때문입니다.

<녹취> 현상록(인천광역시 강화군 교동면) : "바람 불고 배 묶으러 내려갔다가 어쩔 수 없이 (땅을) 밟을 상황 생길 때가 있어요. 그 밑에 지뢰가 있는지 뭐가 있는지 잘 모르잖아요. 위험을 무릅쓰고 가긴 하는데…"

과거 수 차례 목함 지뢰가 발견됐던 강화도의 어민들도, 목함 지뢰 증가 소식에 걱정이 늘었습니다.

나무 재질인 목함 지뢰는 해안이나 갯벌에 묻힐 경우 잘 드러나지 않기 때문입니다.

<녹취> 한영수(인천광역시 강화군 하점면) : "어민들도 걱정은 많이 되죠 지금 상황은… 갯벌에 들어가는 거니까 참 위험해요."

이런 가운데 북한의 지뢰 매설이 내부 단속용이라는 분석도 나오고 있습니다.

지뢰 대량 매설로 체제 불만 고조에 따른 북한 군인과 주민의 귀순을 차단하려 한다는 겁니다.

<녹취> 문성묵(한국국가전략연구원 통일전략센터장) : "북한 군인들 또는 접경 지역에 거주하는 북한 주민들의 이탈을 막기 위한 목적이 조금 더 많지 않겠나…"

실제로 북한이 지뢰를 집중 매설하는 지역은 지난해 6월에도 10대 북한 병사가 남측으로 넘어오는 등, 최근 북한군의 귀순이 잇따랐습니다.

KBS 뉴스 장덕수입니다.
  • 본격 장마에 목함지뢰 불안감 가중…‘내부 단속용’ 분석도
    • 입력 2016-07-05 06:10:35
    • 수정2016-07-05 10:33:35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본격적인 장마 시작과 함께 북한이 비무장 지대에 매설한 지뢰 유실 가능성이 높아지면서 지역 주민들의 불안이 커지고 있습니다.

북한의 지뢰 매설 목적이 귀순 방지 등 북한 내부 단속용이라는 분석도 나오고 있습니다.

장덕수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강해지는 비바람에, 북한과 인접한 교동도 주민의 근심이 깊어갑니다.

이번 장맛비로 북한이 비무장 지대에 매설한 목함 지뢰 일부가, 떠내려 올 수 있다는 불안감 때문입니다.

<녹취> 현상록(인천광역시 강화군 교동면) : "바람 불고 배 묶으러 내려갔다가 어쩔 수 없이 (땅을) 밟을 상황 생길 때가 있어요. 그 밑에 지뢰가 있는지 뭐가 있는지 잘 모르잖아요. 위험을 무릅쓰고 가긴 하는데…"

과거 수 차례 목함 지뢰가 발견됐던 강화도의 어민들도, 목함 지뢰 증가 소식에 걱정이 늘었습니다.

나무 재질인 목함 지뢰는 해안이나 갯벌에 묻힐 경우 잘 드러나지 않기 때문입니다.

<녹취> 한영수(인천광역시 강화군 하점면) : "어민들도 걱정은 많이 되죠 지금 상황은… 갯벌에 들어가는 거니까 참 위험해요."

이런 가운데 북한의 지뢰 매설이 내부 단속용이라는 분석도 나오고 있습니다.

지뢰 대량 매설로 체제 불만 고조에 따른 북한 군인과 주민의 귀순을 차단하려 한다는 겁니다.

<녹취> 문성묵(한국국가전략연구원 통일전략센터장) : "북한 군인들 또는 접경 지역에 거주하는 북한 주민들의 이탈을 막기 위한 목적이 조금 더 많지 않겠나…"

실제로 북한이 지뢰를 집중 매설하는 지역은 지난해 6월에도 10대 북한 병사가 남측으로 넘어오는 등, 최근 북한군의 귀순이 잇따랐습니다.

KBS 뉴스 장덕수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