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저렴한 IoT 전용망 상용화…사물인터넷 시대 ‘성큼’
입력 2016.07.05 (06:39) 수정 2016.07.05 (07:39)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모든 기기가 서로 연결되는 사물인터넷이 우리 생활 곳곳에 들어오고 있습니다.

이 사물인터넷에 최적화된 전용망까지 전국적으로 상용화되면서 사물인터넷 관련 산업이 속도를 낼 것으로 보입니다.

최건일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스마트폰 앱에 주변의 빈 주차공간이 표시됩니다.

이용료를 받고 개인 주차공간을 공유하는 방식인데, 거주자 우선 주차공간이나 개인 주차장의 빈 곳을 실시간으로 파악해 안내해줍니다.

하지만 이 주차공간 연결 사업은 기존 통신망을 사용하다보니 통신요금이 걸림돌이었습니다.

<인터뷰> 박태림(이노온(주차공유서비스업체) 대표) : "기존 핸드폰과 똑같은 기술(3G망)을 저희가 사용하고 있었는데요. 이것 때문에 상당히 높은, 상대적으로 높은 요금을 지불해야 하고 배터리도 빨리 닳는 그런 단점들이 있었습니다."

이런 가운데 사물인터넷의 특성에 적합한 IoT 전용망의 전국 상용 서비스가 시작됐습니다.

통신 비용은 기존 이동통신망을 이용할때보다 최대 10분의 1 수준까지 떨어지고 , 전력 소비도 낮아 센서 교체 없이 수년 간 사용할 수 있습니다.

<인터뷰> 차인혁(SKT IoT사업본부장) : "아주 저렴한 가격으로 많은 물건들이 서로 연결되고, 그리고 거기에 따라서 혁신적인 서비스가 제공되는 그런 세상을 만들게..."

정부도 IoT 전용 900MHz대 주파수의 출력 기준을 20배 올려 적은 수의 중계기로도 통신이 가능하도록 지원했습니다.

IoT 전용망이 상용화되면서 사물 인터넷을 활용한 기발한 아이디어들이 새로운 사업으로 이어질 전망입니다.

KBS 뉴스 최건일입니다.
  • 저렴한 IoT 전용망 상용화…사물인터넷 시대 ‘성큼’
    • 입력 2016-07-05 06:57:47
    • 수정2016-07-05 07:39:33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모든 기기가 서로 연결되는 사물인터넷이 우리 생활 곳곳에 들어오고 있습니다.

이 사물인터넷에 최적화된 전용망까지 전국적으로 상용화되면서 사물인터넷 관련 산업이 속도를 낼 것으로 보입니다.

최건일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스마트폰 앱에 주변의 빈 주차공간이 표시됩니다.

이용료를 받고 개인 주차공간을 공유하는 방식인데, 거주자 우선 주차공간이나 개인 주차장의 빈 곳을 실시간으로 파악해 안내해줍니다.

하지만 이 주차공간 연결 사업은 기존 통신망을 사용하다보니 통신요금이 걸림돌이었습니다.

<인터뷰> 박태림(이노온(주차공유서비스업체) 대표) : "기존 핸드폰과 똑같은 기술(3G망)을 저희가 사용하고 있었는데요. 이것 때문에 상당히 높은, 상대적으로 높은 요금을 지불해야 하고 배터리도 빨리 닳는 그런 단점들이 있었습니다."

이런 가운데 사물인터넷의 특성에 적합한 IoT 전용망의 전국 상용 서비스가 시작됐습니다.

통신 비용은 기존 이동통신망을 이용할때보다 최대 10분의 1 수준까지 떨어지고 , 전력 소비도 낮아 센서 교체 없이 수년 간 사용할 수 있습니다.

<인터뷰> 차인혁(SKT IoT사업본부장) : "아주 저렴한 가격으로 많은 물건들이 서로 연결되고, 그리고 거기에 따라서 혁신적인 서비스가 제공되는 그런 세상을 만들게..."

정부도 IoT 전용 900MHz대 주파수의 출력 기준을 20배 올려 적은 수의 중계기로도 통신이 가능하도록 지원했습니다.

IoT 전용망이 상용화되면서 사물 인터넷을 활용한 기발한 아이디어들이 새로운 사업으로 이어질 전망입니다.

KBS 뉴스 최건일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