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금융위·금감원, 국제증권감독기구 회계감사공시정책委 가입
입력 2016.07.05 (08:32) 경제
금융위원회와 금융감독원은 국제증권감독기구(IOSCO:International Organization of Securities Commissions) 산하 회계·감사·공시 정책위원회(Committee1·C1)에 신규 회원으로 가입했다고 5일 밝혔다.

IOSCO는 전 세계 증권시장의 95% 이상을 차지하는 115개 국가의 증권감독기관으로 구성된 국제기구다. 바젤은행감독위원회(BCBS), 국제보험감독자협의회(IAIS)와 더불어 3대 국제금융감독기구로 불린다. C1은 IOSCO 소속 8개 정책위원회 중 하나로 회계·감사·공시와 관련된 국제 규제 등을 집행하는 기능을 담당한다.

우리나라는 그동안 IOSCO 이사국으로 C2(유통시장), C3(시장중개기관), C4(조사·정보교환), C6(신용평가회사) 등 4개 정책위원회에서 활동해 왔는데 이번에 C1에 추가로 가입했다. 이로써 우리나라는 IOSCO의 5개 정책위에서 활동하게 됐다.

금융위 관계자는 "IOSCO C1 회원이 됨에 따라 회계·감사·공시 제도 관련 국제적 논의에 본격적으로 참여할 길이 열렸다"며 "국제 기준의 제·개정 및 준용 과정에서 우리 입장을 반영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했다"고 설명했다.
  • 금융위·금감원, 국제증권감독기구 회계감사공시정책委 가입
    • 입력 2016-07-05 08:32:36
    경제
금융위원회와 금융감독원은 국제증권감독기구(IOSCO:International Organization of Securities Commissions) 산하 회계·감사·공시 정책위원회(Committee1·C1)에 신규 회원으로 가입했다고 5일 밝혔다.

IOSCO는 전 세계 증권시장의 95% 이상을 차지하는 115개 국가의 증권감독기관으로 구성된 국제기구다. 바젤은행감독위원회(BCBS), 국제보험감독자협의회(IAIS)와 더불어 3대 국제금융감독기구로 불린다. C1은 IOSCO 소속 8개 정책위원회 중 하나로 회계·감사·공시와 관련된 국제 규제 등을 집행하는 기능을 담당한다.

우리나라는 그동안 IOSCO 이사국으로 C2(유통시장), C3(시장중개기관), C4(조사·정보교환), C6(신용평가회사) 등 4개 정책위원회에서 활동해 왔는데 이번에 C1에 추가로 가입했다. 이로써 우리나라는 IOSCO의 5개 정책위에서 활동하게 됐다.

금융위 관계자는 "IOSCO C1 회원이 됨에 따라 회계·감사·공시 제도 관련 국제적 논의에 본격적으로 참여할 길이 열렸다"며 "국제 기준의 제·개정 및 준용 과정에서 우리 입장을 반영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했다"고 설명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