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태풍 ‘네파탁’ 북서진…주말쯤 한반도 영향권
입력 2016.07.05 (10:39) 수정 2016.07.05 (10:41) 사회
1호 태풍 '네파탁'이 괌 서쪽 해상에서 빠르게 북서진하고 있다. 현재 태풍은 중심기압 975헥토파스칼(hPa)의 중형 태풍으로 발달한 채 시속 33km의 속도로 북상하고 있다.



내일과 모레는 일본 오키나와 남쪽 해상으로 올라오겠고, 30도 안팎의 뜨거운 해수면을 지나면서 매우 강한 중형급 태풍으로 성장할 전망이다.

금요일엔 타이완 동쪽 해상으로 진입한 뒤 중국 남동부에 상륙할 것으로 보여 주말쯤 우리나라도 태풍의 직·간접 영향권에 들 것으로 보인다.

아직은 태풍의 경로가 유동적이다. 현재 한반도 남쪽에 확장해있는 북태평양 고기압의 움직임에 따라 태풍의 정확한 경로가 결정되는데, 지금보다 더 수축하면 우리나라의 서해로 북상할 가능성도 있다. 어느 경우든 우리나라로 많은 수증기를 몰고와 장마전선을 강화시키며 폭우를 뿌릴 것으로 기상청은 내다봤다.
  • 태풍 ‘네파탁’ 북서진…주말쯤 한반도 영향권
    • 입력 2016-07-05 10:39:29
    • 수정2016-07-05 10:41:30
    사회
1호 태풍 '네파탁'이 괌 서쪽 해상에서 빠르게 북서진하고 있다. 현재 태풍은 중심기압 975헥토파스칼(hPa)의 중형 태풍으로 발달한 채 시속 33km의 속도로 북상하고 있다.



내일과 모레는 일본 오키나와 남쪽 해상으로 올라오겠고, 30도 안팎의 뜨거운 해수면을 지나면서 매우 강한 중형급 태풍으로 성장할 전망이다.

금요일엔 타이완 동쪽 해상으로 진입한 뒤 중국 남동부에 상륙할 것으로 보여 주말쯤 우리나라도 태풍의 직·간접 영향권에 들 것으로 보인다.

아직은 태풍의 경로가 유동적이다. 현재 한반도 남쪽에 확장해있는 북태평양 고기압의 움직임에 따라 태풍의 정확한 경로가 결정되는데, 지금보다 더 수축하면 우리나라의 서해로 북상할 가능성도 있다. 어느 경우든 우리나라로 많은 수증기를 몰고와 장마전선을 강화시키며 폭우를 뿌릴 것으로 기상청은 내다봤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