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올림픽 강·절도 주의보…“1시간에 13번꼴”
입력 2016.07.05 (12:29) 수정 2016.07.05 (13:23)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올림픽이 열리는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 주에서 지난 5개월 간 강도와 절도 사건이 4만 8천여 건 발생한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이는 한 시간에 13번 꼴로 강,절도 사건이 일어난 것으로 11년 전보다 95% 증가했다고 브라질 공공치안연구소는 밝혔습니다.

이 연구소는 리우 주 정부의 심각한 재정난 때문에 치안 상태가 악화되고 있다며 올림픽 기간에 범행이 극성을 부릴 수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 올림픽 강·절도 주의보…“1시간에 13번꼴”
    • 입력 2016-07-05 12:33:05
    • 수정2016-07-05 13:23:12
    뉴스 12
올림픽이 열리는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 주에서 지난 5개월 간 강도와 절도 사건이 4만 8천여 건 발생한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이는 한 시간에 13번 꼴로 강,절도 사건이 일어난 것으로 11년 전보다 95% 증가했다고 브라질 공공치안연구소는 밝혔습니다.

이 연구소는 리우 주 정부의 심각한 재정난 때문에 치안 상태가 악화되고 있다며 올림픽 기간에 범행이 극성을 부릴 수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