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롯데홈쇼핑 재승인 인허가 ‘로비용 자금’ 조성 포착
입력 2016.07.05 (15:37) 수정 2016.07.05 (19:38) 사회

[연관기사] ☞ [뉴스7] 롯데홈쇼핑 재승인 인허가 ‘로비 자금’ 조성 포착

롯데그룹 비리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이 롯데홈쇼핑의 특정 부서에서 수상한 자금을 조성하고, 홈쇼핑 재승인을 받는 과정에서 인허가 관련 공무원에게 로비를 한 정황을 포착했다.

서울 중앙지검 롯데 수사팀은 롯데홈쇼핑의 특정 부서에서 자금을 조성해 로비를 한 흔적을 발견했다고 밝혔다. 해당 부서는 롯데홈쇼핑의 대외협력팀인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롯데홈쇼핑 관련 직원들을 잇따라 소환 조사하면서, 일부 직원으로부터 홈쇼핑 인허가 과정에서 로비에 사용할 목적으로 자금을 조성했다는 취지의 진술을 확보했다.

검찰은 로비에 사용된 자금에 대해서는 규모가 유동적이라서 계속 추적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 누구의 지시로 롯데홈쇼핑에서 자금이 조성됐는지도 확인하고 있지만, 아직까지 홈쇼핑 인허가 담당 부처인 미래창조과학부 공무원들에 대한 혐의가 포착된 건 없다고 전했다.

이에 따라 검찰은 홈쇼핑 재승인 업무를 담당한 미래부 국장과 사무관 등의 계좌 추적을 하면서 금품 로비가 있었는지 수사할 계획이다.

검찰은 또 롯데홈쇼핑이 재승인 심사를 받기전인 지난 2014년 말, 미디어 연구기관인 M 연구소와 용역 계약을 맺은 사실도 들여다보고 있다고 밝혔다. M 연구소는 방송과 언론 정책들을 연구하는 전문가들로 구성돼 있는데, 검찰은 롯데홈쇼핑이 해당 연구소의 인맥을 활용해 재승인 심사에 영향을 끼쳤는지 의심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대해 롯데홈쇼핑은 M 연구소와 계약을 맺은건 맞지만, 회사의 사업계획서에 대한 자문 목적이었다며 이른바 '로비 창구'를 만들기 위해 계약을 맺었다는 의혹을 부인했다.

앞서 롯데홈쇼핑 임직원들은 지난 2014년 초, 홈쇼핑의 광고 편성 등의 명목으로 납품업체 등으로 부터 리베이트를 받거나 회삿돈을 빼돌린 혐의로 검찰 수사를 받았고, 그 결과 신 헌 전 롯데쇼핑 대표 등 10명이 기소됐다.

하지만 롯데홈쇼핑은 지난해 4월, 미래창조과학부에 최종 사업계획서인 2차 사업계획서를 제출하면서 배임수재 혐의로 유죄 선고를 받은 신 전 대표와 다른 임직원을 누락한 채 형사처벌 대상이 6명이라고 허위 보고했다. 이같은 사실이 감사원 감사 결과 드러나면서 롯데홈쇼핑이 재승인을 담당했던 미래부 공무원들에게 금품 로비를 한 것 아니냐는 의혹이 불거졌다.
  • 롯데홈쇼핑 재승인 인허가 ‘로비용 자금’ 조성 포착
    • 입력 2016-07-05 15:37:10
    • 수정2016-07-05 19:38:10
    사회

[연관기사] ☞ [뉴스7] 롯데홈쇼핑 재승인 인허가 ‘로비 자금’ 조성 포착

롯데그룹 비리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이 롯데홈쇼핑의 특정 부서에서 수상한 자금을 조성하고, 홈쇼핑 재승인을 받는 과정에서 인허가 관련 공무원에게 로비를 한 정황을 포착했다.

서울 중앙지검 롯데 수사팀은 롯데홈쇼핑의 특정 부서에서 자금을 조성해 로비를 한 흔적을 발견했다고 밝혔다. 해당 부서는 롯데홈쇼핑의 대외협력팀인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롯데홈쇼핑 관련 직원들을 잇따라 소환 조사하면서, 일부 직원으로부터 홈쇼핑 인허가 과정에서 로비에 사용할 목적으로 자금을 조성했다는 취지의 진술을 확보했다.

검찰은 로비에 사용된 자금에 대해서는 규모가 유동적이라서 계속 추적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 누구의 지시로 롯데홈쇼핑에서 자금이 조성됐는지도 확인하고 있지만, 아직까지 홈쇼핑 인허가 담당 부처인 미래창조과학부 공무원들에 대한 혐의가 포착된 건 없다고 전했다.

이에 따라 검찰은 홈쇼핑 재승인 업무를 담당한 미래부 국장과 사무관 등의 계좌 추적을 하면서 금품 로비가 있었는지 수사할 계획이다.

검찰은 또 롯데홈쇼핑이 재승인 심사를 받기전인 지난 2014년 말, 미디어 연구기관인 M 연구소와 용역 계약을 맺은 사실도 들여다보고 있다고 밝혔다. M 연구소는 방송과 언론 정책들을 연구하는 전문가들로 구성돼 있는데, 검찰은 롯데홈쇼핑이 해당 연구소의 인맥을 활용해 재승인 심사에 영향을 끼쳤는지 의심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대해 롯데홈쇼핑은 M 연구소와 계약을 맺은건 맞지만, 회사의 사업계획서에 대한 자문 목적이었다며 이른바 '로비 창구'를 만들기 위해 계약을 맺었다는 의혹을 부인했다.

앞서 롯데홈쇼핑 임직원들은 지난 2014년 초, 홈쇼핑의 광고 편성 등의 명목으로 납품업체 등으로 부터 리베이트를 받거나 회삿돈을 빼돌린 혐의로 검찰 수사를 받았고, 그 결과 신 헌 전 롯데쇼핑 대표 등 10명이 기소됐다.

하지만 롯데홈쇼핑은 지난해 4월, 미래창조과학부에 최종 사업계획서인 2차 사업계획서를 제출하면서 배임수재 혐의로 유죄 선고를 받은 신 전 대표와 다른 임직원을 누락한 채 형사처벌 대상이 6명이라고 허위 보고했다. 이같은 사실이 감사원 감사 결과 드러나면서 롯데홈쇼핑이 재승인을 담당했던 미래부 공무원들에게 금품 로비를 한 것 아니냐는 의혹이 불거졌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