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황 총리 “여론조사 악용한 불법선거운동 많아”
입력 2016.07.05 (17:31) 정치
황교안 국무총리는 5일(오늘) "과거에는 금품선거가 문제가 많이 됐다면 최근에는 사이버 비방이나 여론조사 방법을 악용한 불법 선거운동이 많이 발생한다"며 "철저한 수사가 이뤄지리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황 총리는 오늘 국회 비경제분야 대정부질문에서 새누리당 이채익 의원이 '최근 경찰이 참여연대를 압수수색했다'고 질의하자 "여론조사에서 정당한 방법을 위반한 혐의로 고발과 압수수색이 이뤄진 것으로 안다"며 이같이 강조했다.

황 총리는 "예를 들어 여론조사를 한다는 명목으로 특정인에게 아주 유리한 항목으로 조사해, 답을 하다 보면 특정인에 대해 호감을 갖게 되는 방식으로 불법 선거운동을 하는 경우도 있다"며 "이번 사안도 여기에 해당하는지 철저히 조사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 시민사회단체들의 기부금 모금에 대한 감시를 강화해야 한다는 지적에는 "기부는 장려해야 할 것이지만 불법적인 부분이 있다면 철저히 들여다봐야 한다"며 "시민단체든 누구든 기부금 모금이나 사용이 투명해야 한다. 관리·감독을 강화하는 방안에 대해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 황 총리 “여론조사 악용한 불법선거운동 많아”
    • 입력 2016-07-05 17:31:44
    정치
황교안 국무총리는 5일(오늘) "과거에는 금품선거가 문제가 많이 됐다면 최근에는 사이버 비방이나 여론조사 방법을 악용한 불법 선거운동이 많이 발생한다"며 "철저한 수사가 이뤄지리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황 총리는 오늘 국회 비경제분야 대정부질문에서 새누리당 이채익 의원이 '최근 경찰이 참여연대를 압수수색했다'고 질의하자 "여론조사에서 정당한 방법을 위반한 혐의로 고발과 압수수색이 이뤄진 것으로 안다"며 이같이 강조했다.

황 총리는 "예를 들어 여론조사를 한다는 명목으로 특정인에게 아주 유리한 항목으로 조사해, 답을 하다 보면 특정인에 대해 호감을 갖게 되는 방식으로 불법 선거운동을 하는 경우도 있다"며 "이번 사안도 여기에 해당하는지 철저히 조사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 시민사회단체들의 기부금 모금에 대한 감시를 강화해야 한다는 지적에는 "기부는 장려해야 할 것이지만 불법적인 부분이 있다면 철저히 들여다봐야 한다"며 "시민단체든 누구든 기부금 모금이나 사용이 투명해야 한다. 관리·감독을 강화하는 방안에 대해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