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정운호, ‘50억 수임료’ 최유정 관련 서울변회 진정 취하
입력 2016.07.05 (21:33) 사회
서울지방변호사회는 정운호 전 네이처리퍼블릭 대표가 사건 수임료와 관련해 최유정 변호사를 조사해 달라며 변호사단체에 제기한 진정을 취하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서울변회는 '50억 수임료'와 관련된 최 변호사의 조사를 중단하기로 했다.

정 전 대표 측은 최 변호사와 정 전 대표 모두 법조비리 수사를 받고 기소돼 재판을 앞둔 만큼 개별적인 분쟁은 정리하자는 취지에서 진정을 취하한 것으로 전해졌다.

다만 지난해 겨울, 최 변호사를 상대로 제기된 현금영수증 미발행 관련 진정 사건은 계속 조사한다는 계획이다.

앞서 정 전 대표는 지난 4월, 최 변호사가 50억 원대의 수임료를 부당하게 챙겼다는 의혹을 조사해달라며 진정을 제기했다.
  • 정운호, ‘50억 수임료’ 최유정 관련 서울변회 진정 취하
    • 입력 2016-07-05 21:33:52
    사회
서울지방변호사회는 정운호 전 네이처리퍼블릭 대표가 사건 수임료와 관련해 최유정 변호사를 조사해 달라며 변호사단체에 제기한 진정을 취하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서울변회는 '50억 수임료'와 관련된 최 변호사의 조사를 중단하기로 했다.

정 전 대표 측은 최 변호사와 정 전 대표 모두 법조비리 수사를 받고 기소돼 재판을 앞둔 만큼 개별적인 분쟁은 정리하자는 취지에서 진정을 취하한 것으로 전해졌다.

다만 지난해 겨울, 최 변호사를 상대로 제기된 현금영수증 미발행 관련 진정 사건은 계속 조사한다는 계획이다.

앞서 정 전 대표는 지난 4월, 최 변호사가 50억 원대의 수임료를 부당하게 챙겼다는 의혹을 조사해달라며 진정을 제기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