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인니 경찰서 겨냥 자폭 공격…IS 연계조직원 추정
입력 2016.07.05 (21:49) 수정 2016.07.05 (22:09) 국제
인도네시아 중부 자바주 수라카르타(솔로)시 경찰서에서 자살폭탄 공격이 발생해 경찰관 1명이 다쳤다고 AP통신 등이 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인도네시아 경찰 당국은 이날 오전 7시 30분께 오토바이를 탄 남성이 경찰서 마당에서 스스로 폭탄을 터뜨리고 그 자리에서 숨졌다고 밝혔다.

이 남성은 구내식당에 간다면서 경찰서 정문을 통과하려다 저지당하자 오토바이를 탄 채 경찰서 구내로 진입했고, 경찰관들이 건물 현관을 막아서고 붙잡으려 들자 폭탄을 터뜨렸다.

폭탄은 볼베어링과 나사 등으로 만든 소형 급조폭발물(IED)로 폭발력은 약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 남성은 즉사했으며, 경찰관 한 명이 눈에 심한 화상을 입어 병원으로 옮겨졌다.

경찰 당국은 폭탄을 터뜨린 남성이 인도네시아 내 '이슬람국가'(IS) 연계조직 아부 무샤프 소속으로 경찰의 수배를 받아 온 누르 로만(30)일 가능성이 크다고 보고, DNA 검사를 통해 신원을 확인하고 있다.
  • 인니 경찰서 겨냥 자폭 공격…IS 연계조직원 추정
    • 입력 2016-07-05 21:49:01
    • 수정2016-07-05 22:09:38
    국제
인도네시아 중부 자바주 수라카르타(솔로)시 경찰서에서 자살폭탄 공격이 발생해 경찰관 1명이 다쳤다고 AP통신 등이 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인도네시아 경찰 당국은 이날 오전 7시 30분께 오토바이를 탄 남성이 경찰서 마당에서 스스로 폭탄을 터뜨리고 그 자리에서 숨졌다고 밝혔다.

이 남성은 구내식당에 간다면서 경찰서 정문을 통과하려다 저지당하자 오토바이를 탄 채 경찰서 구내로 진입했고, 경찰관들이 건물 현관을 막아서고 붙잡으려 들자 폭탄을 터뜨렸다.

폭탄은 볼베어링과 나사 등으로 만든 소형 급조폭발물(IED)로 폭발력은 약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 남성은 즉사했으며, 경찰관 한 명이 눈에 심한 화상을 입어 병원으로 옮겨졌다.

경찰 당국은 폭탄을 터뜨린 남성이 인도네시아 내 '이슬람국가'(IS) 연계조직 아부 무샤프 소속으로 경찰의 수배를 받아 온 누르 로만(30)일 가능성이 크다고 보고, DNA 검사를 통해 신원을 확인하고 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