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정부, 사드 당위성 외교 노력…지역 반발 설득 과제
입력 2016.07.09 (21:06) 수정 2016.07.09 (22:53)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정부는 사드 배치가 원활히 진행될 수 있도록 하기 위한 외교적인 대응 방안을 다각적으로 모색하고 있습니다.

사드 배치 후보지로 거론되는 지역 주민들의 반대 움직임도 가시화되고 있습니다.

정연우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외교부는 오늘(9일) 윤병세 장관 주재로 회의를 열어 사드 배치 결정에 따른 외교적 지원 방안을 논의했습니다.

외교부 관계자는 중국과 러시아의 공식 반응과 현지 대사관 보고 등을 토대로 사드 배치의 당위성을 설득하기 위한 방안을 중점 논의, 검토했다고 밝혔습니다.

정부는 특히, 중 러의 반발이 북핵 제재 공조 약화로 이어지지 않도록 외교 노력을 강화해 나갈 방침입니다.

<녹취> 남성욱(고려대 통일외교학부 교수) : "(중국과 러시아가) 여러 가지 외교적인 조치를 취할 것으로 보입니다. 이에 따라서 중국과 러시아는 북한(에 대한) 안보리 결의안 2270호가 실행되는데 대해서 상당히 소극적인 입장으로 전개될 것…"

<녹취> "반대한다~"

국내에선 사드 포대 배치 후보지역 시민단체와 주민들의 반발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후보지 중 하나인 경북 칠곡에선 대규모 반대 집회가 열렸습니다.

사드 레이더의 전자파가 인체에 해를 미칠 수 있고, 지역 경제의 걸림돌도 될 수 있다며 반발했습니다.

강원도 원주와 충북 음성도 오는 11일, 각각 긴급 회의와 반대 집회를 예고했습니다.

군이 이달 안에 포대 배치 지역을 발표할 예정인 가운데, 해당지역 주민 설득 방안이 시급한 과제가 됐습니다.

KBS 뉴스 정연우입니다.
  • 정부, 사드 당위성 외교 노력…지역 반발 설득 과제
    • 입력 2016-07-09 21:07:02
    • 수정2016-07-09 22:53:34
    뉴스 9
<앵커 멘트>

정부는 사드 배치가 원활히 진행될 수 있도록 하기 위한 외교적인 대응 방안을 다각적으로 모색하고 있습니다.

사드 배치 후보지로 거론되는 지역 주민들의 반대 움직임도 가시화되고 있습니다.

정연우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외교부는 오늘(9일) 윤병세 장관 주재로 회의를 열어 사드 배치 결정에 따른 외교적 지원 방안을 논의했습니다.

외교부 관계자는 중국과 러시아의 공식 반응과 현지 대사관 보고 등을 토대로 사드 배치의 당위성을 설득하기 위한 방안을 중점 논의, 검토했다고 밝혔습니다.

정부는 특히, 중 러의 반발이 북핵 제재 공조 약화로 이어지지 않도록 외교 노력을 강화해 나갈 방침입니다.

<녹취> 남성욱(고려대 통일외교학부 교수) : "(중국과 러시아가) 여러 가지 외교적인 조치를 취할 것으로 보입니다. 이에 따라서 중국과 러시아는 북한(에 대한) 안보리 결의안 2270호가 실행되는데 대해서 상당히 소극적인 입장으로 전개될 것…"

<녹취> "반대한다~"

국내에선 사드 포대 배치 후보지역 시민단체와 주민들의 반발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후보지 중 하나인 경북 칠곡에선 대규모 반대 집회가 열렸습니다.

사드 레이더의 전자파가 인체에 해를 미칠 수 있고, 지역 경제의 걸림돌도 될 수 있다며 반발했습니다.

강원도 원주와 충북 음성도 오는 11일, 각각 긴급 회의와 반대 집회를 예고했습니다.

군이 이달 안에 포대 배치 지역을 발표할 예정인 가운데, 해당지역 주민 설득 방안이 시급한 과제가 됐습니다.

KBS 뉴스 정연우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