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EU “브렉시트 여파로 최악의 경우 내년 영국 경제성장률 -0.3%”
입력 2016.07.20 (00:37) 국제
유럽연합(EU) 집행위는 19일(현지시각) 브렉시트(영국의 EU 탈퇴) 결정의 여파로 내년에 영국 경제가 불황에 접어들 수 있다고 경고했다.

집행위는 지난달 23일 영국의 브렉시트 결정 국민투표 이후 처음으로 이날 경기전망을 내놓았다.

집행위는 당장 올해부터 영국의 경제가 둔화하면서 경제성장률이 당초 예상했던 1.8%보다 낮은 1.3~1.6%를 기록할 것으로 전망했다.

또 내년엔 영국 경제가 더 나빠져 최악의 경우 경제성장률이 0.3% 감소하게 되고, 최상의 경우라고 하더라도 1.1% 성장에 그쳐 이전 예상치 1.9%를 크게 밑돌 것이라고 예측했다.

집행위는 "영국의 브렉시트 국민투표 이후 불확실성으로 인해 영국 뿐만아니라 나머지 EU 지역 경제도 투자, 무역, 이민문제 등에서 영향을 받을 것"이라고 밝혔다.

집행위는 유로화를 사용하는 유로존 19개 국가의 GDP 성장률은 올해 1.5~1.6%, 내년에는 올해보다 다소 낮은 1.3~1.5%를 기록할 것으로 내다봤다.
  • EU “브렉시트 여파로 최악의 경우 내년 영국 경제성장률 -0.3%”
    • 입력 2016-07-20 00:37:05
    국제
유럽연합(EU) 집행위는 19일(현지시각) 브렉시트(영국의 EU 탈퇴) 결정의 여파로 내년에 영국 경제가 불황에 접어들 수 있다고 경고했다.

집행위는 지난달 23일 영국의 브렉시트 결정 국민투표 이후 처음으로 이날 경기전망을 내놓았다.

집행위는 당장 올해부터 영국의 경제가 둔화하면서 경제성장률이 당초 예상했던 1.8%보다 낮은 1.3~1.6%를 기록할 것으로 전망했다.

또 내년엔 영국 경제가 더 나빠져 최악의 경우 경제성장률이 0.3% 감소하게 되고, 최상의 경우라고 하더라도 1.1% 성장에 그쳐 이전 예상치 1.9%를 크게 밑돌 것이라고 예측했다.

집행위는 "영국의 브렉시트 국민투표 이후 불확실성으로 인해 영국 뿐만아니라 나머지 EU 지역 경제도 투자, 무역, 이민문제 등에서 영향을 받을 것"이라고 밝혔다.

집행위는 유로화를 사용하는 유로존 19개 국가의 GDP 성장률은 올해 1.5~1.6%, 내년에는 올해보다 다소 낮은 1.3~1.5%를 기록할 것으로 내다봤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