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포르투갈 산투스 감독, 유로 2020까지 지휘봉
입력 2016.07.20 (08:05) 수정 2016.07.20 (08:16) 해외축구
포르투갈을 2016 유럽축구선수권대회(유로 2016) 우승으로 이끈 페르난두 산투스 감독(61)이 2020년까지 계속 대표팀을 이끌게 됐다.

포르투갈축구협회는 19일(현지시간) 공식 웹사이트에서 산투스 감독과 2020년까지 재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산투스 감독은 2018 러시아월드컵뿐만 아니라 유로 2020까지 포르투갈을 이끌게 됐다.

산투스 감독은 유로 2016 예선이 진행 중이던 2014년 9월 파울로 벤토 전임 감독의 뒤를 이어 포르투갈 사령탑에 올랐다.

이어 본선에서 조별리그를 3무로 통과한 뒤 크로아티아와 폴란드, 웨일스를 격파하고 결승전에서 개최국 프랑스에 1-0으로 승리하면서 포르투갈에 사상 첫 메이저대회(월드컵·유로) 우승을 안겼다.
  • 포르투갈 산투스 감독, 유로 2020까지 지휘봉
    • 입력 2016-07-20 08:05:07
    • 수정2016-07-20 08:16:14
    해외축구
포르투갈을 2016 유럽축구선수권대회(유로 2016) 우승으로 이끈 페르난두 산투스 감독(61)이 2020년까지 계속 대표팀을 이끌게 됐다.

포르투갈축구협회는 19일(현지시간) 공식 웹사이트에서 산투스 감독과 2020년까지 재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산투스 감독은 2018 러시아월드컵뿐만 아니라 유로 2020까지 포르투갈을 이끌게 됐다.

산투스 감독은 유로 2016 예선이 진행 중이던 2014년 9월 파울로 벤토 전임 감독의 뒤를 이어 포르투갈 사령탑에 올랐다.

이어 본선에서 조별리그를 3무로 통과한 뒤 크로아티아와 폴란드, 웨일스를 격파하고 결승전에서 개최국 프랑스에 1-0으로 승리하면서 포르투갈에 사상 첫 메이저대회(월드컵·유로) 우승을 안겼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