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한국인 한 사람당 연평균 보험료 340만 원 지출”
입력 2016.07.20 (08:47) 경제
우리나라 국민이 지난 1년간 한 사람당 평균 340만원 이상을 보험료로 냈다는 분석이 나왔다.

20일 글로벌 재보험사인 스위스리가 발간하는 '시그마'지에서 국가별 보험밀도(인구당 보험료)를 분석한 결과 한국은 2015년 4월~2016년 3월 1년간 3천34달러(약 344만원)을 기록했다. 이는 세계에서 18번째로 높은 수준이다.

인구당 보험료는 조세회피처로 악명 높은 케이먼군도(1만2천619달러)가 가장 높았고 스위스(7천370달러), 홍콩(6천271달러), 룩셈부르크(5천401달러), 핀란드(4천963달러), 덴마크(4천914달러) 등이 뒤를 이었다. 한국인들은 지난 한 해 동안 1인당 생명보험료로 1천939달러(약 220만원), 손해보험료로 1천94달러(약 124만원)을 지출했다.

한국인의 1인당 보험료는 지난 2010년 2천332달러(약 264만원)에서 5년 사이 80만원 가까이 증가했다. 순위도 2010년 세계 23위에서 다섯 계단 올라갔다. 나라의 경제력을 고려하면, 한국은 보험료를 과도하게 지출하는 편이다. 스위스리가 국내총생산(GDP) 대비 보험료를 뜻하는 보험침투도를 비교한 결과, 한국은 11.42%로 세계 6위를 기록했다. 이는 전 세계 평균(6.23%)의 1.8배에 달한다.

한국보다 보험침투도가 높은 나라는 케이먼군도(20.24%), 대만(18.97%), 홍콩(14.76%), 남아프리카공화국(14.69%), 핀란드(11.86%)밖에 없다. 일본은 10.82%로 7위였다. 한국의 보험침투도 역시 2010년 11.09%에서 5년간 소폭 상승했다.

사회·복지 여건이 좋지 않은 데다, 경기 침체에 노후 불안까지 커지면서 국민들이 퇴직연금 등 보험 지출을 늘린 결과로 풀이된다.

스위스리는 "한국은 보장성 보험의 활발한 판매가 생명보험 수입보험료를 증가시켰고, 손해보험에서는 자동차와 건강보험료 인상 효과를 봤다"고 평가했다.
  • “한국인 한 사람당 연평균 보험료 340만 원 지출”
    • 입력 2016-07-20 08:47:01
    경제
우리나라 국민이 지난 1년간 한 사람당 평균 340만원 이상을 보험료로 냈다는 분석이 나왔다.

20일 글로벌 재보험사인 스위스리가 발간하는 '시그마'지에서 국가별 보험밀도(인구당 보험료)를 분석한 결과 한국은 2015년 4월~2016년 3월 1년간 3천34달러(약 344만원)을 기록했다. 이는 세계에서 18번째로 높은 수준이다.

인구당 보험료는 조세회피처로 악명 높은 케이먼군도(1만2천619달러)가 가장 높았고 스위스(7천370달러), 홍콩(6천271달러), 룩셈부르크(5천401달러), 핀란드(4천963달러), 덴마크(4천914달러) 등이 뒤를 이었다. 한국인들은 지난 한 해 동안 1인당 생명보험료로 1천939달러(약 220만원), 손해보험료로 1천94달러(약 124만원)을 지출했다.

한국인의 1인당 보험료는 지난 2010년 2천332달러(약 264만원)에서 5년 사이 80만원 가까이 증가했다. 순위도 2010년 세계 23위에서 다섯 계단 올라갔다. 나라의 경제력을 고려하면, 한국은 보험료를 과도하게 지출하는 편이다. 스위스리가 국내총생산(GDP) 대비 보험료를 뜻하는 보험침투도를 비교한 결과, 한국은 11.42%로 세계 6위를 기록했다. 이는 전 세계 평균(6.23%)의 1.8배에 달한다.

한국보다 보험침투도가 높은 나라는 케이먼군도(20.24%), 대만(18.97%), 홍콩(14.76%), 남아프리카공화국(14.69%), 핀란드(11.86%)밖에 없다. 일본은 10.82%로 7위였다. 한국의 보험침투도 역시 2010년 11.09%에서 5년간 소폭 상승했다.

사회·복지 여건이 좋지 않은 데다, 경기 침체에 노후 불안까지 커지면서 국민들이 퇴직연금 등 보험 지출을 늘린 결과로 풀이된다.

스위스리는 "한국은 보장성 보험의 활발한 판매가 생명보험 수입보험료를 증가시켰고, 손해보험에서는 자동차와 건강보험료 인상 효과를 봤다"고 평가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