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40대 성범죄자 전자발찌 끊고 도주…경찰 수사
입력 2016.07.20 (08:58) 수정 2016.07.20 (14:44) 사회
40대 성범죄자가 전자발찌를 끊고 도주해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전북 군산에 사는 강모(45) 씨는 20일 0시 30분쯤 전자발찌를 끊고 달아났다. 강 씨를 관리하고 있던 군산보호관찰소는 강 씨의 전자발찌 송신기와 통신이 두절되자 경찰에 신고했다.

강 씨는 성범죄로 처벌을 받아 지난해 7월부터 전자발찌를 착용해 왔다. 강 씨의 전자발찌는 충남 보령의 광천요금소 주변에서 발견됐고, 도주할 때 탄 차량은 서울에 버려진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CCTV 등을 확보해 강 씨의 도주 경로 등을 추적하고 있다.
  • 40대 성범죄자 전자발찌 끊고 도주…경찰 수사
    • 입력 2016-07-20 08:58:18
    • 수정2016-07-20 14:44:32
    사회
40대 성범죄자가 전자발찌를 끊고 도주해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전북 군산에 사는 강모(45) 씨는 20일 0시 30분쯤 전자발찌를 끊고 달아났다. 강 씨를 관리하고 있던 군산보호관찰소는 강 씨의 전자발찌 송신기와 통신이 두절되자 경찰에 신고했다.

강 씨는 성범죄로 처벌을 받아 지난해 7월부터 전자발찌를 착용해 왔다. 강 씨의 전자발찌는 충남 보령의 광천요금소 주변에서 발견됐고, 도주할 때 탄 차량은 서울에 버려진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CCTV 등을 확보해 강 씨의 도주 경로 등을 추적하고 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