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소년원 학생들의 특별한 수업…“희망 찾아요”
입력 2016.07.20 (09:54) 수정 2016.07.20 (10:30) 930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소년원 청소년들에게 다양한 교육 콘텐츠를 제공하는 사이버학교가 문을 열었습니다.

마음을 다잡고 꿈을 키워보려는 원생들로부터 호응을 얻고 있습니다.

송형국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인터넷 강의를 듣고 있는 원생들의 열기가 뜨겁습니다.

여느 강의실과 비슷해보이지만 강의가 이뤄지는 곳은 소년원입니다.

교육 내용도 검정고시 과정을 비롯해 갖가지 자격증 취득반과 어학까지 다양합니다.

<녹취> 박OO(소년원생/음성변조) : "밖에 있었다면 계속 사고 치고 생각없이 살았을 것 같은데, 대학에 진학할 생각도 할 수 있게 되고 미래를 볼 수 있게 된 것 같아요."

최근 문을 연 '사이버 학교'는 6개월에서 2년까지 보호 처분을 받고 소년원에 입소한 미성년자들을 대상으로 하고 있습니다.

한 순간의 잘못으로 미래가 불안했던 원생들이 사이버 강의를 통해 희망을 되찾을 수 있게 된 겁니다.

<인터뷰> 신동주(의정부지방법원 소년전담판사) : "아이들이 꿈은 꿀 수 있지만 자기가 꾼 꿈을 그릴 수 있는 도구가 많이 부족해보였습니다. 경제적 여건에 관계 없이 어디서든 자기가 원하는 꿈과 원하는 직업을 위해서 필요한 교육을 받을 수 있도록..."

법원은 소년원생들이 퇴소 이후에도 사이버 학교의 강의를 무료로 수강할 수 있도록 계속 도울 계획입니다.

KBS 뉴스 송형국입니다.
  • 소년원 학생들의 특별한 수업…“희망 찾아요”
    • 입력 2016-07-20 10:00:35
    • 수정2016-07-20 10:30:19
    930뉴스
<앵커 멘트>

소년원 청소년들에게 다양한 교육 콘텐츠를 제공하는 사이버학교가 문을 열었습니다.

마음을 다잡고 꿈을 키워보려는 원생들로부터 호응을 얻고 있습니다.

송형국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인터넷 강의를 듣고 있는 원생들의 열기가 뜨겁습니다.

여느 강의실과 비슷해보이지만 강의가 이뤄지는 곳은 소년원입니다.

교육 내용도 검정고시 과정을 비롯해 갖가지 자격증 취득반과 어학까지 다양합니다.

<녹취> 박OO(소년원생/음성변조) : "밖에 있었다면 계속 사고 치고 생각없이 살았을 것 같은데, 대학에 진학할 생각도 할 수 있게 되고 미래를 볼 수 있게 된 것 같아요."

최근 문을 연 '사이버 학교'는 6개월에서 2년까지 보호 처분을 받고 소년원에 입소한 미성년자들을 대상으로 하고 있습니다.

한 순간의 잘못으로 미래가 불안했던 원생들이 사이버 강의를 통해 희망을 되찾을 수 있게 된 겁니다.

<인터뷰> 신동주(의정부지방법원 소년전담판사) : "아이들이 꿈은 꿀 수 있지만 자기가 꾼 꿈을 그릴 수 있는 도구가 많이 부족해보였습니다. 경제적 여건에 관계 없이 어디서든 자기가 원하는 꿈과 원하는 직업을 위해서 필요한 교육을 받을 수 있도록..."

법원은 소년원생들이 퇴소 이후에도 사이버 학교의 강의를 무료로 수강할 수 있도록 계속 도울 계획입니다.

KBS 뉴스 송형국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930뉴스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