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뷰티풀 10회] ‘공감’ 장혁
입력 2016.07.20 (10:07) TV특종
타인의 감정에 공감하지 못했던 의사 장혁이 ‘공감’의 감정에 눈을 떴다.

어제(19일) 방송된 KBS 2TV 월화드라마 ‘뷰티풀 마인드’(10회)에서는 학교에서 쓰러져 실려온 환아 요섭을 둘러싼 에피소드가 그려졌다.

영오(장혁 분)는 요섭이 엄마로부터 지속적인 학대를 당한 사실을 알아냈다. 이는 요섭의 엄마가 본인도 자각하지 못한 뇌에 종양이 생긴 수막종의 증상이었던 만큼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더불어 엄마의 학대 사실이 알려지면 자신이 혼자 남을 것을 두려워한 아이의 고백은 영오의 마음을 결정적으로 흔드는 기폭제가 됐다고.

요섭의 어머니에게 숨겨진 병이 있었다는 것을 알아낼 수 있었던 건 영오가 아이와 공감했기 때문이었다. 이어 영오는 자신을 믿지 못하는 아버지 건명(허준호 분)에게 “타인의 감정이 아니니까. 그 아인 어린 시절 제 과거였으니까요”라고 말하며 의사에게 있어 환자와의 감정이입 능력이 얼마나 중요한지를 실감케 했다.

혼자가 되고 싶지 않았던 아이의 모습은 영오의 과거였다. 아이의 솔직한 말들은 영오의 감정을 일깨웠고 그가 타인에게 공감하게 된 첫 시작을 알린 것. 뿐만 아니라 영오가 위험에 처한 아이를 위해 몸을 날려 보호하는 장면은 본능적으로 타인을 돌보기 시작한 순간이었다.

장혁은 극 초반의 살벌하고 위험해보이던 살얼음이 조금씩 녹아내리는 이영오 캐릭터의 면면들을 치밀하게 표현해내고 있다.

장혁의 모든 순간순간이 큰 감동으로 다가가고 있는 KBS 2TV 월화드라마 ‘뷰티풀 마인드’는 매주 월, 화 밤 10시에 방송된다.
  • [뷰티풀 10회] ‘공감’ 장혁
    • 입력 2016-07-20 10:07:59
    TV특종
타인의 감정에 공감하지 못했던 의사 장혁이 ‘공감’의 감정에 눈을 떴다.

어제(19일) 방송된 KBS 2TV 월화드라마 ‘뷰티풀 마인드’(10회)에서는 학교에서 쓰러져 실려온 환아 요섭을 둘러싼 에피소드가 그려졌다.

영오(장혁 분)는 요섭이 엄마로부터 지속적인 학대를 당한 사실을 알아냈다. 이는 요섭의 엄마가 본인도 자각하지 못한 뇌에 종양이 생긴 수막종의 증상이었던 만큼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더불어 엄마의 학대 사실이 알려지면 자신이 혼자 남을 것을 두려워한 아이의 고백은 영오의 마음을 결정적으로 흔드는 기폭제가 됐다고.

요섭의 어머니에게 숨겨진 병이 있었다는 것을 알아낼 수 있었던 건 영오가 아이와 공감했기 때문이었다. 이어 영오는 자신을 믿지 못하는 아버지 건명(허준호 분)에게 “타인의 감정이 아니니까. 그 아인 어린 시절 제 과거였으니까요”라고 말하며 의사에게 있어 환자와의 감정이입 능력이 얼마나 중요한지를 실감케 했다.

혼자가 되고 싶지 않았던 아이의 모습은 영오의 과거였다. 아이의 솔직한 말들은 영오의 감정을 일깨웠고 그가 타인에게 공감하게 된 첫 시작을 알린 것. 뿐만 아니라 영오가 위험에 처한 아이를 위해 몸을 날려 보호하는 장면은 본능적으로 타인을 돌보기 시작한 순간이었다.

장혁은 극 초반의 살벌하고 위험해보이던 살얼음이 조금씩 녹아내리는 이영오 캐릭터의 면면들을 치밀하게 표현해내고 있다.

장혁의 모든 순간순간이 큰 감동으로 다가가고 있는 KBS 2TV 월화드라마 ‘뷰티풀 마인드’는 매주 월, 화 밤 10시에 방송된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 KBS

    KB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