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개·돼지 막말 발언’ 나향욱 파면 결정
입력 2016.07.20 (12:13) 수정 2016.07.20 (13:11)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민중을 동물에 비유한 막말 발언으로 파문을 일으켰던 나향욱 전 교육부 기획관에 대한 징계가 파면으로 확정됐습니다.

고위 공직자가 부적절한 발언으로 파면 징계를 받은 건 이번이 처음입니다.

김소영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민중은 개, 돼지로 보고 먹고 살게만 해주면 된다.

어차피 다 평등할 수는 없기 때문에 신분제를 공고화시켜야 한다.

나향욱 전 교육부 기획관이 언론사 기자들과의 저녁 자리에서 한 발언입니다.

파문이 일자 교육부는 중징계 가운데 최고 수위인 파면을 요구했고, 엿새 만에 열린 중앙 징계위원회는 교육부 요구안 대로 파면을 의결했습니다.

고위 공직자의 부적절한 발언으로 파면 징계를 받은 건 이번이 처음.

국가공무원법의 '공무원 품위 손상' 규정이 적용됐습니다.

<녹취> 윤지현(인사혁신처 대변인) : "공직사회 전반에 대한 신뢰를 실추시킨 점, 또 고위공직자로서 지켜야 할 품위를 크게 손상한 점을 미루어 가장 무거운 징계 처분을 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보았습니다."

국가공무원법상 파면은 가장 높은 수준의 징계로, 나 전 기획관은 앞으로 5년 동안 공무원 임용이 제한됩니다.

공무원 연금 역시 절반 수준 밖에 받지 못합니다.

나 전 기획관이 이번 결정에 불복할 경우 소청심사를 청구하거나 행정 소송을 제기할 수 있습니다.

KBS 뉴스 김소영입니다.
  • ‘개·돼지 막말 발언’ 나향욱 파면 결정
    • 입력 2016-07-20 12:16:10
    • 수정2016-07-20 13:11:30
    뉴스 12
<앵커 멘트>

민중을 동물에 비유한 막말 발언으로 파문을 일으켰던 나향욱 전 교육부 기획관에 대한 징계가 파면으로 확정됐습니다.

고위 공직자가 부적절한 발언으로 파면 징계를 받은 건 이번이 처음입니다.

김소영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민중은 개, 돼지로 보고 먹고 살게만 해주면 된다.

어차피 다 평등할 수는 없기 때문에 신분제를 공고화시켜야 한다.

나향욱 전 교육부 기획관이 언론사 기자들과의 저녁 자리에서 한 발언입니다.

파문이 일자 교육부는 중징계 가운데 최고 수위인 파면을 요구했고, 엿새 만에 열린 중앙 징계위원회는 교육부 요구안 대로 파면을 의결했습니다.

고위 공직자의 부적절한 발언으로 파면 징계를 받은 건 이번이 처음.

국가공무원법의 '공무원 품위 손상' 규정이 적용됐습니다.

<녹취> 윤지현(인사혁신처 대변인) : "공직사회 전반에 대한 신뢰를 실추시킨 점, 또 고위공직자로서 지켜야 할 품위를 크게 손상한 점을 미루어 가장 무거운 징계 처분을 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보았습니다."

국가공무원법상 파면은 가장 높은 수준의 징계로, 나 전 기획관은 앞으로 5년 동안 공무원 임용이 제한됩니다.

공무원 연금 역시 절반 수준 밖에 받지 못합니다.

나 전 기획관이 이번 결정에 불복할 경우 소청심사를 청구하거나 행정 소송을 제기할 수 있습니다.

KBS 뉴스 김소영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