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타이완 관광버스 화재…탑승자 전원 사망
입력 2016.07.20 (12:31) 수정 2016.07.20 (13:11)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타이완에서 중국인 관광객을 태운 관광버스가 사고가 나면서 불길에 휩싸여 26명이 숨졌습니다.

사고 버스에서 단 한 명도 빠져 나오지 못한 채 모두 변을 당했습니다.

김태욱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리포트>

도로 난간에 부딪힌 관광버스가 순식간에 거센 화염에 휩싸입니다.

시커멓게 탄 버스 안에선 어린이 3명을 포함해 무려 26구의 시신이 발견됐습니다.

<인터뷰> 라이츠총(타오위안 소방서) : "미처 빠져나올 수 없었던 상황이었던 것으로 보입니다. 불행하게도 차 안에서 모두 숨졌습니다."

기사와 가이드를 빼면 모두 중국 랴오닝성에서 온 관광객들입니다.

사고 직후 순식간에 차 안에 맹독성 연기가 퍼지면서 탈출하지 못한 것으로 보입니다.

목격자들은 달리는 버스 앞부분에서 연기가 났고, 곧바로 도로 난간을 들이받은 뒤 불길에 휩싸였다고 말했습니다.

타이완에선 지난 4월에도 중국 관광객을 태운 버스가 전복되면서 4명이 숨지기도 했습니다.

최근 양안관계 악화로 타이완을 찾는 중국인 관광객이 급감하고 있는 가운데, 이번 참사가 또다른 악재로 작용할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옵니다.

상하이에서 KBS 뉴스 김태욱입니다.
  • 타이완 관광버스 화재…탑승자 전원 사망
    • 입력 2016-07-20 12:33:04
    • 수정2016-07-20 13:11:35
    뉴스 12
<앵커 멘트>

타이완에서 중국인 관광객을 태운 관광버스가 사고가 나면서 불길에 휩싸여 26명이 숨졌습니다.

사고 버스에서 단 한 명도 빠져 나오지 못한 채 모두 변을 당했습니다.

김태욱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리포트>

도로 난간에 부딪힌 관광버스가 순식간에 거센 화염에 휩싸입니다.

시커멓게 탄 버스 안에선 어린이 3명을 포함해 무려 26구의 시신이 발견됐습니다.

<인터뷰> 라이츠총(타오위안 소방서) : "미처 빠져나올 수 없었던 상황이었던 것으로 보입니다. 불행하게도 차 안에서 모두 숨졌습니다."

기사와 가이드를 빼면 모두 중국 랴오닝성에서 온 관광객들입니다.

사고 직후 순식간에 차 안에 맹독성 연기가 퍼지면서 탈출하지 못한 것으로 보입니다.

목격자들은 달리는 버스 앞부분에서 연기가 났고, 곧바로 도로 난간을 들이받은 뒤 불길에 휩싸였다고 말했습니다.

타이완에선 지난 4월에도 중국 관광객을 태운 버스가 전복되면서 4명이 숨지기도 했습니다.

최근 양안관계 악화로 타이완을 찾는 중국인 관광객이 급감하고 있는 가운데, 이번 참사가 또다른 악재로 작용할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옵니다.

상하이에서 KBS 뉴스 김태욱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