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양평 독일타운 조성사업 탄력…경기도, 실시계획 승인
입력 2016.07.20 (13:04) 사회
경기도가 양평군 일대에 조성 중인 '양평 독일타운 조성사업'이 탄력을 받게 됐다.

경기도는 지난 18일 ‘양평 삼산지구 도시개발사업’실시계획을 승인하고. 오늘자로 경기도보와 홈페이지(www.gg.go.kr)에 고시했다.

경기도는 지난 3월 15일 양평 삼산지구 도시개발사업 구역지정과 개발계획을 수립한 이후인 지난 4일 공동위원회 자문을 거쳐 실시계획을 승인했다고 설명했다.

‘양평 독일타운 조성사업’은 양평군 양동면 삼산리 일대 16만7,338㎡(약 5만평) 규모로 개발된다.

이 곳에는 1960~70년대 파독 광부와 간호사 등 한독 경제협력 관계자를 위한 233세대(수용인구 536명)의 주거공간인 ‘독일타운’을 비롯해 한국과 독일의 문화협력과 관광교류 등 지원시설 등이 들어선다.

사업시행자는 양평 독일타운 주식회사로 총 사업비 917억 원이 투입돼 오는 2018년 완공될 예정이다.

양평 독일타운이 건립되는 곳은 올해 말 개통예정인 제2영동 고속도로(동양평 IC)에 근접해 수도권과의 접근성이 좋고 자연경관이 뛰어난 지역이다.

경기도 관계자는 “독일의 문화와 한국의 자연이 하나가 되는 친환경적이고 생태적인 주거단지를 조성해 한-독 문화협력의 상징적인 관광명소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 양평 독일타운 조성사업 탄력…경기도, 실시계획 승인
    • 입력 2016-07-20 13:04:34
    사회
경기도가 양평군 일대에 조성 중인 '양평 독일타운 조성사업'이 탄력을 받게 됐다.

경기도는 지난 18일 ‘양평 삼산지구 도시개발사업’실시계획을 승인하고. 오늘자로 경기도보와 홈페이지(www.gg.go.kr)에 고시했다.

경기도는 지난 3월 15일 양평 삼산지구 도시개발사업 구역지정과 개발계획을 수립한 이후인 지난 4일 공동위원회 자문을 거쳐 실시계획을 승인했다고 설명했다.

‘양평 독일타운 조성사업’은 양평군 양동면 삼산리 일대 16만7,338㎡(약 5만평) 규모로 개발된다.

이 곳에는 1960~70년대 파독 광부와 간호사 등 한독 경제협력 관계자를 위한 233세대(수용인구 536명)의 주거공간인 ‘독일타운’을 비롯해 한국과 독일의 문화협력과 관광교류 등 지원시설 등이 들어선다.

사업시행자는 양평 독일타운 주식회사로 총 사업비 917억 원이 투입돼 오는 2018년 완공될 예정이다.

양평 독일타운이 건립되는 곳은 올해 말 개통예정인 제2영동 고속도로(동양평 IC)에 근접해 수도권과의 접근성이 좋고 자연경관이 뛰어난 지역이다.

경기도 관계자는 “독일의 문화와 한국의 자연이 하나가 되는 친환경적이고 생태적인 주거단지를 조성해 한-독 문화협력의 상징적인 관광명소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