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대우건설 사장 선임 낙하산 논란 속 연기
입력 2016.07.20 (13:51) 경제
낙하산 논란 속에 대우건설 차기 사장 선정이 연기됐다.

대우건설은 20일(오늘) 오전 신임 사장 최종 후보 선정을 위한 사장추천위원회를 개최했지만사추위원들 사이 의견 조율이 안 돼 결론을 내리지 못하고, 조만간 사추위를 다시 열기로 했다고 밝혔다.

사추위는 박창민 전 현대산업개발 사장과 조응수 전 대우건설 플랜트사업 총괄 부사장 등 2명으로 압축된 후보 중 한 명을 최종 후보로 결정할 방침이었다.

이에 대해 대우건설 노조는 "사장 후보 2명이 결정되기 전부터 정치권 인맥이 상당한 특정 후보의 유력설이 돌고 있다"며 강하게 반발해왔다.

20일(오늘) 5명의 사추위원 중 전영삼 산업은행 부행장과 오진교 산업은행 사모펀드 실장,사외이사인 권순직 전 동아일보 편집부국장과 박간 전 한국은행 금융결제국장 등 4명이 참석했다. 최근 중국으로 출장을 떠난 사외이사인 지홍기 전 영남대 대외협력부총장은 화상회의에 참석한 것으로 전해졌다.
  • 대우건설 사장 선임 낙하산 논란 속 연기
    • 입력 2016-07-20 13:51:13
    경제
낙하산 논란 속에 대우건설 차기 사장 선정이 연기됐다.

대우건설은 20일(오늘) 오전 신임 사장 최종 후보 선정을 위한 사장추천위원회를 개최했지만사추위원들 사이 의견 조율이 안 돼 결론을 내리지 못하고, 조만간 사추위를 다시 열기로 했다고 밝혔다.

사추위는 박창민 전 현대산업개발 사장과 조응수 전 대우건설 플랜트사업 총괄 부사장 등 2명으로 압축된 후보 중 한 명을 최종 후보로 결정할 방침이었다.

이에 대해 대우건설 노조는 "사장 후보 2명이 결정되기 전부터 정치권 인맥이 상당한 특정 후보의 유력설이 돌고 있다"며 강하게 반발해왔다.

20일(오늘) 5명의 사추위원 중 전영삼 산업은행 부행장과 오진교 산업은행 사모펀드 실장,사외이사인 권순직 전 동아일보 편집부국장과 박간 전 한국은행 금융결제국장 등 4명이 참석했다. 최근 중국으로 출장을 떠난 사외이사인 지홍기 전 영남대 대외협력부총장은 화상회의에 참석한 것으로 전해졌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