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프랑스 보관 한글 ‘정리의궤’ 등 해외 문화재 연구·활용해야”
입력 2016.07.20 (14:52) 수정 2016.07.20 (14:54) 문화
프랑스에서 실물이 처음 공개된 한글 '정리의궤(整理儀軌)' 등 해외 기관 등이 소장하고 있는 우리 문화재에 대해 국내 문화재 관련 기관들이 '컨트롤타워'를 만들고 이를 통해 연구와 활용방안을 만들자는 제안이 나왔다.

더불어민주당 안민석 의원 주최로 19일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린 '정리의궤 활용방안에 관한 간담회'에서 안 의원은 "해외 기관에서 소장하고 있는 우리 문화재에 대해 접근할 때 여러 기관이 이를 확인하기 위해 동시에 접근하기보다는 사전조사와 연구를 담당하는 컨트롤타워를 구성하는 것이 우선적으로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어 "현재 '국외문화재협의회'라는 게 있는데 협의회 속에 소위원회를 별도로 구성해서 정리의궤를 비롯한 프랑스 소재 우리 고문헌들을 효과적이고 체계적으로 조사할 것"을 제안했다.


간담회에는 염태영 수원시장, 김준혁 한신대학교 교수, 김연수 문화재청 국제협력과 과장, 봉성기 국립중앙도서관 도서관연구소 고전운영실 연구관, 전경목 한국학중앙연구원 한국학대학원 고문헌관리학 교수 등이 참석했다.

한편, 한글본 '정리의궤'는 지난달 프랑스 국립파리동양언어학원과 국립도서관에서 원본이 확인돼 이번에 국내에 처음 공개됐다. 정리의궤-성역도에는 수원 화성의 풍광과 시설 그리고 정조의 군사훈련시열 등을 그린 채색 그림이 담겨 있고 각 그림에는 한글로 설명이 덧붙여져 있다. 나머지 12권의 '정리의궤'에는 정조의 화성 행차 기록과 화성 축성의 전 과정이 한글로 자세히 기록돼 편찬됐다. 정리 의궤는 고종 재위 당시인 1887년, 한국의 첫 프랑스 공사가 자국으로 가져간 뒤 파리동양어학교에 기증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에 공개된 한글 '정리의궤'는 1828년 순조 때 편찬된 한글의궤보다 30년 정도 앞선 것으로 추정돼 최초의 '한글 의궤'로 평가된다.

안 의원은 지난달 27일 프랑스 파리동양어학원에서 12권의 한글본 정리의궤를 열람했고 프랑스국립도서관에서도 수원화성의 시설물 등을 채색한 정리의궤 1권의 소장 사실을 확인해 공개했다.
  • “프랑스 보관 한글 ‘정리의궤’ 등 해외 문화재 연구·활용해야”
    • 입력 2016-07-20 14:52:49
    • 수정2016-07-20 14:54:14
    문화
프랑스에서 실물이 처음 공개된 한글 '정리의궤(整理儀軌)' 등 해외 기관 등이 소장하고 있는 우리 문화재에 대해 국내 문화재 관련 기관들이 '컨트롤타워'를 만들고 이를 통해 연구와 활용방안을 만들자는 제안이 나왔다.

더불어민주당 안민석 의원 주최로 19일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린 '정리의궤 활용방안에 관한 간담회'에서 안 의원은 "해외 기관에서 소장하고 있는 우리 문화재에 대해 접근할 때 여러 기관이 이를 확인하기 위해 동시에 접근하기보다는 사전조사와 연구를 담당하는 컨트롤타워를 구성하는 것이 우선적으로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어 "현재 '국외문화재협의회'라는 게 있는데 협의회 속에 소위원회를 별도로 구성해서 정리의궤를 비롯한 프랑스 소재 우리 고문헌들을 효과적이고 체계적으로 조사할 것"을 제안했다.


간담회에는 염태영 수원시장, 김준혁 한신대학교 교수, 김연수 문화재청 국제협력과 과장, 봉성기 국립중앙도서관 도서관연구소 고전운영실 연구관, 전경목 한국학중앙연구원 한국학대학원 고문헌관리학 교수 등이 참석했다.

한편, 한글본 '정리의궤'는 지난달 프랑스 국립파리동양언어학원과 국립도서관에서 원본이 확인돼 이번에 국내에 처음 공개됐다. 정리의궤-성역도에는 수원 화성의 풍광과 시설 그리고 정조의 군사훈련시열 등을 그린 채색 그림이 담겨 있고 각 그림에는 한글로 설명이 덧붙여져 있다. 나머지 12권의 '정리의궤'에는 정조의 화성 행차 기록과 화성 축성의 전 과정이 한글로 자세히 기록돼 편찬됐다. 정리 의궤는 고종 재위 당시인 1887년, 한국의 첫 프랑스 공사가 자국으로 가져간 뒤 파리동양어학교에 기증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에 공개된 한글 '정리의궤'는 1828년 순조 때 편찬된 한글의궤보다 30년 정도 앞선 것으로 추정돼 최초의 '한글 의궤'로 평가된다.

안 의원은 지난달 27일 프랑스 파리동양어학원에서 12권의 한글본 정리의궤를 열람했고 프랑스국립도서관에서도 수원화성의 시설물 등을 채색한 정리의궤 1권의 소장 사실을 확인해 공개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