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천·광주·여주 도예인 “도자재단 해체는 교각살우”
입력 2016.07.20 (15:03) 수정 2016.07.20 (15:59) 사회
경기도 이천·광주·여주 도자협동조합은 한국도자재단(광주시 곤지암읍)을 경기문화재단이 흡수하도록 한 '경기도 공공기관 경영합리화' 방안에 반대하는 공동건의문을 도의회에 제출했다고 20일 밝혔다.

3개 도자협동조합은 건의문에서 "한국도자재단 해체는 교각살우(矯角殺牛)이자 시대를 역행하는 자충수"라며 "대한민국 전체 도자업체(1천614개)의 절반이 넘는 868개의 도자업체가 경기도에 있고 이 가운데 78%가 이천·광주·여주에 집적화된 지역적 특수성을 무시하는 일"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도자문화산업은 3개 시의 가장 큰 자산으로 도자재단은 구심적 역할을 해왔다"며 "비영리문화재단을 경제논리로 해체하는 것은 이율배반"이라고 덧붙였다.

공동건의문에는 3개 시 도예인 300여명과 시민 등 2천530명이 서명했다.

경기도는 공공부문 경영컨설팅 전문기업인 엘리오앤컴퍼니에 의뢰한 용역 결과를 토대로 경기문화재단이 한국도자재단을 흡수 통합하는 방안을 지난 3월 제시했고 도의원들이 포함된 '경기도 연정실행위원회' 산하 '경기도 공공기관 경영합리화추진협의회'도 동의했다.
  • 이천·광주·여주 도예인 “도자재단 해체는 교각살우”
    • 입력 2016-07-20 15:03:38
    • 수정2016-07-20 15:59:31
    사회
경기도 이천·광주·여주 도자협동조합은 한국도자재단(광주시 곤지암읍)을 경기문화재단이 흡수하도록 한 '경기도 공공기관 경영합리화' 방안에 반대하는 공동건의문을 도의회에 제출했다고 20일 밝혔다.

3개 도자협동조합은 건의문에서 "한국도자재단 해체는 교각살우(矯角殺牛)이자 시대를 역행하는 자충수"라며 "대한민국 전체 도자업체(1천614개)의 절반이 넘는 868개의 도자업체가 경기도에 있고 이 가운데 78%가 이천·광주·여주에 집적화된 지역적 특수성을 무시하는 일"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도자문화산업은 3개 시의 가장 큰 자산으로 도자재단은 구심적 역할을 해왔다"며 "비영리문화재단을 경제논리로 해체하는 것은 이율배반"이라고 덧붙였다.

공동건의문에는 3개 시 도예인 300여명과 시민 등 2천530명이 서명했다.

경기도는 공공부문 경영컨설팅 전문기업인 엘리오앤컴퍼니에 의뢰한 용역 결과를 토대로 경기문화재단이 한국도자재단을 흡수 통합하는 방안을 지난 3월 제시했고 도의원들이 포함된 '경기도 연정실행위원회' 산하 '경기도 공공기관 경영합리화추진협의회'도 동의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