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내달 12일 추경안 처리 본회의 잠정합의…누리과정 ‘변수’
입력 2016.07.20 (17:11) 정치
여야 3당은 정부가 편성·제출하는 추가경정 예산안 처리를 위한 국회 본회의를 다음달 12일 개최한다는 데 잠정 합의한 것으로 20일(오늘) 알려졌다.

그러나 누리과정(만 3∼5세 무상보육) 예산의 추경 포함 등을 놓고 여야가 이견을 보이고 있어 의사 일정을 둘러싼 신경전은 계속될 전망이다.

오늘 새누리당이 소속 의원들에게 보낸 안내문에 따르면 정부는 오는 26일 추경안을 국회에 제출할 예정이며, 이튿날(27일) 추경안 시정연설 및 2015회계연도 결산안 의결을 위한 본회의를 마지막으로 7월 임시국회가 폐회된다.

이어 오는 28일부터 다음달 11일까지 2주간 상임위원회와 예산결산특별위원회가 추경 예산안 심사를 진행한 뒤 다음달 12일 본회의에서 추경안을 의결한다는 계획이다.

또 이와 별도로 다음달 16일 이후에는 상임위 차원의 소관법안 심사와 본회의 의결 등의 일정을 진행한다.

당 관계자는 "추경 예산안 처리 등을 위한 8월 임시국회를 다음달 10일 개회하기로 했다"면서 "다만 야당에서 누리과정 예산, 세월호특별법 개정, 청와대 서별관회의 국정조사 등을 요구하고 있어 일정이 변경될 수 있다"고 말했다.

더불어민주당 원내 관계자도 "누리과정에 대한 합의가 이뤄진다는 전제하에 의사일정에 잠정 합의했다"면서 "추후 일정이 조율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새누리당 김도읍·더민주 박완주·국민의당 김관영 원내수석부대표는 이르면 오늘 오후 접촉해 추경안 처리 등을 위한 의사일정 협상을 계속한다는 방침인 것으로 전해졌다.
  • 내달 12일 추경안 처리 본회의 잠정합의…누리과정 ‘변수’
    • 입력 2016-07-20 17:11:20
    정치
여야 3당은 정부가 편성·제출하는 추가경정 예산안 처리를 위한 국회 본회의를 다음달 12일 개최한다는 데 잠정 합의한 것으로 20일(오늘) 알려졌다.

그러나 누리과정(만 3∼5세 무상보육) 예산의 추경 포함 등을 놓고 여야가 이견을 보이고 있어 의사 일정을 둘러싼 신경전은 계속될 전망이다.

오늘 새누리당이 소속 의원들에게 보낸 안내문에 따르면 정부는 오는 26일 추경안을 국회에 제출할 예정이며, 이튿날(27일) 추경안 시정연설 및 2015회계연도 결산안 의결을 위한 본회의를 마지막으로 7월 임시국회가 폐회된다.

이어 오는 28일부터 다음달 11일까지 2주간 상임위원회와 예산결산특별위원회가 추경 예산안 심사를 진행한 뒤 다음달 12일 본회의에서 추경안을 의결한다는 계획이다.

또 이와 별도로 다음달 16일 이후에는 상임위 차원의 소관법안 심사와 본회의 의결 등의 일정을 진행한다.

당 관계자는 "추경 예산안 처리 등을 위한 8월 임시국회를 다음달 10일 개회하기로 했다"면서 "다만 야당에서 누리과정 예산, 세월호특별법 개정, 청와대 서별관회의 국정조사 등을 요구하고 있어 일정이 변경될 수 있다"고 말했다.

더불어민주당 원내 관계자도 "누리과정에 대한 합의가 이뤄진다는 전제하에 의사일정에 잠정 합의했다"면서 "추후 일정이 조율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새누리당 김도읍·더민주 박완주·국민의당 김관영 원내수석부대표는 이르면 오늘 오후 접촉해 추경안 처리 등을 위한 의사일정 협상을 계속한다는 방침인 것으로 전해졌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